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동북부 강진
후쿠시마 원전 40㎞ 토양서 고농도 세슘
입력 2011.03.23 (16:30) 국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40㎞ 떨어진 토양에서 기준치의 4배인 고농도 세슘이 검출됐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는 문부과학성이 후쿠시마 원전에서 40㎞ 떨어진 후쿠시마현 이타테 마을의 토양에서 고농도 세슘137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국가가 정한 방사선 관리구역 기준치의 4배에 해당하는 수치로 방사성 요오드도 기준치의 약 40배였습니다.

요오드의 반감기는 8일로 비교적 짧지만 세슘은 약 30년이어서 장기간에 걸쳐 토양을 오염시키며 인체와 농작물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습니다.
  • 후쿠시마 원전 40㎞ 토양서 고농도 세슘
    • 입력 2011-03-23 16:30:19
    국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40㎞ 떨어진 토양에서 기준치의 4배인 고농도 세슘이 검출됐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는 문부과학성이 후쿠시마 원전에서 40㎞ 떨어진 후쿠시마현 이타테 마을의 토양에서 고농도 세슘137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국가가 정한 방사선 관리구역 기준치의 4배에 해당하는 수치로 방사성 요오드도 기준치의 약 40배였습니다.

요오드의 반감기는 8일로 비교적 짧지만 세슘은 약 30년이어서 장기간에 걸쳐 토양을 오염시키며 인체와 농작물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