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동북부 강진
방사능 수치 상승…“어린이 수돗물 섭취 금지”
입력 2011.03.23 (17:2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는 조금씩 수습되는 분위기지만, 방사능 2차 오염에 대한 불안감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에게 수돗물을 마시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졌고, 원전 주변 농산물에 대한 출하와 섭취도 금지됐습니다.

강규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쿄 건강안전센터는 어제 오전 도쿄의 대기를 측정한 결과, 방사성 요오드와 세슘이 하루 전에 비해 각각 11배와 9.4배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도쿄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2백50킬로미터가량 떨어진 곳이지만, 어제와 그제 비가 내리면서 이 수치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수돗물에서도 방사성 요오드가 잇따라 검출됐습니다.

도쿄에서는 킬로그램당 2백10베크렐이 발견됐고, 후쿠시마 원전 주변 다섯 개 도시의 수돗물에서도 킬로그램당 3백 베크렐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습니다.

이는 어린이의 섭취 기준인 킬로그램당 백 베크렐을 넘는 수치로, 당국은 해당 지역에서 어린이가 수돗물을 마시지 못하게 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기준치 이상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시금치 등의 농산물들을 당분간 먹지 말라는 지시도 내려졌습니다.

후쿠시마 현에서 생산된 둥근 무와 이바라키현에서 생산된 우유 등에 대한 출하도 금지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식품의약국은 일본산 유제품과 채소, 과일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도 일본산 야채 등 농산물 수입품에 대해 유럽연합 집행위가 체계적인 통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 방사능 수치 상승…“어린이 수돗물 섭취 금지”
    • 입력 2011-03-23 17:23:27
    뉴스 5
<앵커 멘트>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는 조금씩 수습되는 분위기지만, 방사능 2차 오염에 대한 불안감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에게 수돗물을 마시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졌고, 원전 주변 농산물에 대한 출하와 섭취도 금지됐습니다.

강규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쿄 건강안전센터는 어제 오전 도쿄의 대기를 측정한 결과, 방사성 요오드와 세슘이 하루 전에 비해 각각 11배와 9.4배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도쿄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2백50킬로미터가량 떨어진 곳이지만, 어제와 그제 비가 내리면서 이 수치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수돗물에서도 방사성 요오드가 잇따라 검출됐습니다.

도쿄에서는 킬로그램당 2백10베크렐이 발견됐고, 후쿠시마 원전 주변 다섯 개 도시의 수돗물에서도 킬로그램당 3백 베크렐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습니다.

이는 어린이의 섭취 기준인 킬로그램당 백 베크렐을 넘는 수치로, 당국은 해당 지역에서 어린이가 수돗물을 마시지 못하게 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기준치 이상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시금치 등의 농산물들을 당분간 먹지 말라는 지시도 내려졌습니다.

후쿠시마 현에서 생산된 둥근 무와 이바라키현에서 생산된 우유 등에 대한 출하도 금지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식품의약국은 일본산 유제품과 채소, 과일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도 일본산 야채 등 농산물 수입품에 대해 유럽연합 집행위가 체계적인 통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