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 일식당 방사성 측정기까지 등장
입력 2011.03.23 (17:30)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유출 여파로 일본산 식품이 방사성 물질에 오염됐을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자 홍콩의 일부 일본 음식점들이 방사성 물질 측정기까지 동원하는 등 줄어드는 손님들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23일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 명보(明報) 등 현지 신문들에 따르면 홍콩 침사추이 지역의 한 일식점은 일본에서 수입한 식자재의 안정성을 입증하기 위해 방사성 물질 측정기까지 동원해 손님들 앞에 직접 시연을 하고 있다.

이 음식점은 6천홍콩달러(약 87만원)를 들여 미국에서 방사성 물질 측정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식당의 매니저인 자칼 루이씨는 "일본 정부와 홍콩 정부의 안전성 검사를 철저하게 하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되는 식재료가 안전하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다"면서 "다만 고객들의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방사성 물질 측정기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홍콩의 일본 음식점들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 이후 손님들이 급감했다.

만다린 오리엔탈, 포시즌 등 상당수의 특급호텔들과 고급 레스토랑들도 방사성 물질 오염에 대한 우려 때문에 당분간 회, 스시 등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슈퍼마켓, 백화점 등에서는 일본산 쌀, 분유 등에 대한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 이전에 수입된 일본산 식품을 구입해 놓으려는 홍콩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린데 따른 결과다.

이에 따라 홍콩 정부는 22일 일본산 식품을 수입하는 수입업자 대표 19명과 함께 긴급 대책을 논의했으며, 이 자리에서 수입업자 대표들은 일본산 식품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한편 홍콩 정부는 22일 일본산 식품 17종류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를 실시했으나 모든 제품이 안전한 것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 홍콩 일식당 방사성 측정기까지 등장
    • 입력 2011-03-23 17:30:36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유출 여파로 일본산 식품이 방사성 물질에 오염됐을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자 홍콩의 일부 일본 음식점들이 방사성 물질 측정기까지 동원하는 등 줄어드는 손님들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23일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 명보(明報) 등 현지 신문들에 따르면 홍콩 침사추이 지역의 한 일식점은 일본에서 수입한 식자재의 안정성을 입증하기 위해 방사성 물질 측정기까지 동원해 손님들 앞에 직접 시연을 하고 있다.

이 음식점은 6천홍콩달러(약 87만원)를 들여 미국에서 방사성 물질 측정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식당의 매니저인 자칼 루이씨는 "일본 정부와 홍콩 정부의 안전성 검사를 철저하게 하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되는 식재료가 안전하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다"면서 "다만 고객들의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방사성 물질 측정기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홍콩의 일본 음식점들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 이후 손님들이 급감했다.

만다린 오리엔탈, 포시즌 등 상당수의 특급호텔들과 고급 레스토랑들도 방사성 물질 오염에 대한 우려 때문에 당분간 회, 스시 등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슈퍼마켓, 백화점 등에서는 일본산 쌀, 분유 등에 대한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 이전에 수입된 일본산 식품을 구입해 놓으려는 홍콩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린데 따른 결과다.

이에 따라 홍콩 정부는 22일 일본산 식품을 수입하는 수입업자 대표 19명과 함께 긴급 대책을 논의했으며, 이 자리에서 수입업자 대표들은 일본산 식품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한편 홍콩 정부는 22일 일본산 식품 17종류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를 실시했으나 모든 제품이 안전한 것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