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병국 “5·18사적지 원형보존에 중점 둘 것”
입력 2011.03.23 (17:32) 문화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5.18 민주항쟁 사적지의 원형 보존에 중점을 두고 아시아문화 중심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 광주광역시 아시아문화마루에서 열린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대국민 업무보고에서 5.18 민주항쟁의 정신이 녹아있지 않다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이곳에 세워야 할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건립 사업은 5.18 민주항쟁 때 시민군이 마지막으로 항전했던 옛 전남도청 별관의 원형보존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면서 2년여 동안 지연돼 왔습니다.

정부와 5.18 관련 단체 등은 지난해 7월 별관의 일부를 보존하는 절충안에 합의한 상태입니다.
  • 정병국 “5·18사적지 원형보존에 중점 둘 것”
    • 입력 2011-03-23 17:32:03
    문화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5.18 민주항쟁 사적지의 원형 보존에 중점을 두고 아시아문화 중심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 광주광역시 아시아문화마루에서 열린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대국민 업무보고에서 5.18 민주항쟁의 정신이 녹아있지 않다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이곳에 세워야 할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건립 사업은 5.18 민주항쟁 때 시민군이 마지막으로 항전했던 옛 전남도청 별관의 원형보존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면서 2년여 동안 지연돼 왔습니다.

정부와 5.18 관련 단체 등은 지난해 7월 별관의 일부를 보존하는 절충안에 합의한 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