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도시계획 금품 로비” 경찰 수사
입력 2011.03.23 (18:58) 사회
인천 계양경찰서는 3천 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건설하고 있는 한 건설사가 인. 허가 청탁 명목으로 도시계획 위원들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하고 있습니다.

현직 도시계획위원 가운데 한 사람은 지난 1월 이 건설사의 간부가 찾아와 '잘 봐달라'며 돈 봉투를 건넸지만, 이를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건설사가 여러 도시계획위원에게 로비를 시도한 것으로 보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한편, 인천시는 오늘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문제의 개발 계획을 부결했습니다.
  • “인천 도시계획 금품 로비” 경찰 수사
    • 입력 2011-03-23 18:58:14
    사회
인천 계양경찰서는 3천 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건설하고 있는 한 건설사가 인. 허가 청탁 명목으로 도시계획 위원들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하고 있습니다.

현직 도시계획위원 가운데 한 사람은 지난 1월 이 건설사의 간부가 찾아와 '잘 봐달라'며 돈 봉투를 건넸지만, 이를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건설사가 여러 도시계획위원에게 로비를 시도한 것으로 보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한편, 인천시는 오늘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문제의 개발 계획을 부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