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국제유가 배럴당 100달러 내외될 듯
입력 2011.03.24 (06:03) 경제
국제유가전문가협의회는 최근 '국제유가 전망' 회의를 열어 올해 두바이유 기준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협의회는 지난해 12월20일 올해 유가 전망을 80에서 85달러로 발표했다가 2월에는 90달러로 올렸으나 한 달여 만에 다시 전망치를 상향 수정한 것입니다.

협의회는 상향 조정한 이유로 최근 리비아와 바레인 등 중동 국가의 정정 불안이 지속돼 석유시장 리스크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동 지역의 민주화 시위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UAE) 등 주요 산유국이면서 절대 왕정 체제인 국가들로 확산할 가능성은 작지만, 장기적으로는 이들 국가에서의 지정학적 위험도 커진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 올 국제유가 배럴당 100달러 내외될 듯
    • 입력 2011-03-24 06:03:00
    경제
국제유가전문가협의회는 최근 '국제유가 전망' 회의를 열어 올해 두바이유 기준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협의회는 지난해 12월20일 올해 유가 전망을 80에서 85달러로 발표했다가 2월에는 90달러로 올렸으나 한 달여 만에 다시 전망치를 상향 수정한 것입니다.

협의회는 상향 조정한 이유로 최근 리비아와 바레인 등 중동 국가의 정정 불안이 지속돼 석유시장 리스크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동 지역의 민주화 시위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UAE) 등 주요 산유국이면서 절대 왕정 체제인 국가들로 확산할 가능성은 작지만, 장기적으로는 이들 국가에서의 지정학적 위험도 커진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