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진 이후에도 일본의 한국 투자 변화 없어”
입력 2011.03.24 (06:03) 수정 2011.03.24 (07:19) 경제
코트라의 외국인 투자유치기관인 인베스트 코리아는 일본 지진 이후에도 일본기업들의 한국투자는 많이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인베스트 코리아는 일본이 지진 이후에도 14건, 모두 6천4백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예정대로 진행했고 투자예정인 기업들에 대해서도 조사결과 대부분 예정대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일본이 우리나라에 직접 투자한 금액은 14억 2천만 달러로 전체 외국인 직접 투자 중 26.7%로 가장 많았습니다.

한편, 인베스트 코리아는 일본 지진과 중동 사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올해 신흥국의 투자유치 확대를 통해 150억 달러의 외국인투자를 유치할 계획입니다.

먼저, 중국, 인도, 러시아, 말레이시아 등 신흥국의 투자를 유치하기위해 '신흥자본유치팀’을 신설하고 투자유치활동을 위한 해외의 코리아비즈니스센터를 기존 39곳에서 42곳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 “지진 이후에도 일본의 한국 투자 변화 없어”
    • 입력 2011-03-24 06:03:00
    • 수정2011-03-24 07:19:46
    경제
코트라의 외국인 투자유치기관인 인베스트 코리아는 일본 지진 이후에도 일본기업들의 한국투자는 많이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인베스트 코리아는 일본이 지진 이후에도 14건, 모두 6천4백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예정대로 진행했고 투자예정인 기업들에 대해서도 조사결과 대부분 예정대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일본이 우리나라에 직접 투자한 금액은 14억 2천만 달러로 전체 외국인 직접 투자 중 26.7%로 가장 많았습니다.

한편, 인베스트 코리아는 일본 지진과 중동 사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올해 신흥국의 투자유치 확대를 통해 150억 달러의 외국인투자를 유치할 계획입니다.

먼저, 중국, 인도, 러시아, 말레이시아 등 신흥국의 투자를 유치하기위해 '신흥자본유치팀’을 신설하고 투자유치활동을 위한 해외의 코리아비즈니스센터를 기존 39곳에서 42곳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