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T, ‘가짜 양주 판별용’ 칩 中 첫 수출
입력 2011.03.24 (06:05) 수정 2011.03.24 (07:19) 경제
SK텔레콤은 가짜 양주 판별용 유심카드를 중국에 처음으로 수출한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은 중국의 한 통신회사와 판매 계약을 맺고, 유심카드 5만 5천개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SK텔레콤은 유심카드를 우선 주류와 의약품 진위 판별에 사용한 뒤, 다양한 산업 분야로 적용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SKT, ‘가짜 양주 판별용’ 칩 中 첫 수출
    • 입력 2011-03-24 06:05:45
    • 수정2011-03-24 07:19:45
    경제
SK텔레콤은 가짜 양주 판별용 유심카드를 중국에 처음으로 수출한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은 중국의 한 통신회사와 판매 계약을 맺고, 유심카드 5만 5천개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SK텔레콤은 유심카드를 우선 주류와 의약품 진위 판별에 사용한 뒤, 다양한 산업 분야로 적용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