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청용-기성용 ‘쌍용’이 승리 이끈다!
입력 2011.03.24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 온두라스와 평가전을 갖는 축구대표팀에는 이젠 이청용과 기성용, 이른바 쌍용이 팀의 기둥입니다.

선수단의 소통과 팀의 전술, 모두 쌍용에게 달렸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집 이틀째를 맞은 대표팀 훈련장엔 활기가 넘칩니다.

브라질월드컵 예선을 위한 사실상의 마지막 시험무대를 앞둔 치열한 생존경쟁의 장이라곤 믿기 힘듭니다.

이 같은 밝은 분위기의 핵심엔 이청용과 기성용, 쌍용이 있습니다.

쌍용은 박지성과 이영표 두 선배의 은퇴 공백을 메우는 것은 물론, 새로운 선수들과의 의사소통을 담당해야 하는 중책을 훌륭히 수행중입니다.

정확한 패싱력과 날카로운 프리킥을 더욱 다듬은 기성용과 특유의 빠른 발과 부지런함으로 상대 수비를 헤집는 이청용.

이미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이들에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이청용(축구 대표팀): "성용이와의 호흡도 너무 잘 맞기 때문에 더 기대가 된다."

<인터뷰>기성용(축구 대표팀): "팀의 핵심으로 거듭나고 싶다."

기성용과 이청용, 올해 첫 국내 평가전을 앞둔 축구대표팀의 기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이청용-기성용 ‘쌍용’이 승리 이끈다!
    • 입력 2011-03-24 07:04:4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내일 온두라스와 평가전을 갖는 축구대표팀에는 이젠 이청용과 기성용, 이른바 쌍용이 팀의 기둥입니다.

선수단의 소통과 팀의 전술, 모두 쌍용에게 달렸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소집 이틀째를 맞은 대표팀 훈련장엔 활기가 넘칩니다.

브라질월드컵 예선을 위한 사실상의 마지막 시험무대를 앞둔 치열한 생존경쟁의 장이라곤 믿기 힘듭니다.

이 같은 밝은 분위기의 핵심엔 이청용과 기성용, 쌍용이 있습니다.

쌍용은 박지성과 이영표 두 선배의 은퇴 공백을 메우는 것은 물론, 새로운 선수들과의 의사소통을 담당해야 하는 중책을 훌륭히 수행중입니다.

정확한 패싱력과 날카로운 프리킥을 더욱 다듬은 기성용과 특유의 빠른 발과 부지런함으로 상대 수비를 헤집는 이청용.

이미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이들에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이청용(축구 대표팀): "성용이와의 호흡도 너무 잘 맞기 때문에 더 기대가 된다."

<인터뷰>기성용(축구 대표팀): "팀의 핵심으로 거듭나고 싶다."

기성용과 이청용, 올해 첫 국내 평가전을 앞둔 축구대표팀의 기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