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인 45% “다음 왕은 윌리엄보다 찰스”
입력 2011.03.24 (16:28)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여왕(82)의 뒤를 이을 왕위 계승자로 윌리엄 왕자(28)보다 찰스 왕세자(62)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는 지난달 설문 조사에서 왕위 계승자로 찰스 왕세자를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45%에 이르렀으나 윌리엄 왕자는 37%를 지지를 얻는데 그쳤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5년전 조사에서는 윌리엄 왕자가 41%의 지지율로 찰스 왕세자(37%)를 앞섰다.

한편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약 75%는 아들에게 왕위 승계 우선권을 준 왕위 계승법 조항을 폐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71%는 왕위 계승권자가 가톨릭 신자와 결혼을 하지 못하도록 한 조항을 없애는데 찬성했다.
  • 영국인 45% “다음 왕은 윌리엄보다 찰스”
    • 입력 2011-03-24 16:28:51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여왕(82)의 뒤를 이을 왕위 계승자로 윌리엄 왕자(28)보다 찰스 왕세자(62)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는 지난달 설문 조사에서 왕위 계승자로 찰스 왕세자를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45%에 이르렀으나 윌리엄 왕자는 37%를 지지를 얻는데 그쳤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5년전 조사에서는 윌리엄 왕자가 41%의 지지율로 찰스 왕세자(37%)를 앞섰다.

한편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약 75%는 아들에게 왕위 승계 우선권을 준 왕위 계승법 조항을 폐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71%는 왕위 계승권자가 가톨릭 신자와 결혼을 하지 못하도록 한 조항을 없애는데 찬성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