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원전 부근 바다서 기준 147배 요오드
입력 2011.03.24 (18:57) 국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배수구 부근 바다에서 방사성 물질인 고농도 요오드가 검출됐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전력이 어제 오전 후쿠시마 원전 1∼4호기의 배수구 부근 바닷물을 조사한 결과 법정 농도 한도를 146.9배 초과한 요오드 131이 검출됐습니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조사 때는 법정 농도 한도를 126.7배 초과한 요오드131이 검출됐었습니다.

도쿄전력은 최근 내린 비와 원전 냉각을 위해 뿌린 바닷물이 유입되면서 방사성 물질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냉각기능의 회복으로 원자로가 안정적인 '냉온 정지상태'를 보이고 있는 5호기와 6호기 부근 바다에서는 법정 농도의 66.6배에 달하는 요오드131과 21.4배의 세슘137이 검출됐습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30㎞ 떨어진 해역을 조사한 결과 인체에 영향을 미칠 만한 농도의 방사성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 日 원전 부근 바다서 기준 147배 요오드
    • 입력 2011-03-24 18:57:07
    국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배수구 부근 바다에서 방사성 물질인 고농도 요오드가 검출됐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전력이 어제 오전 후쿠시마 원전 1∼4호기의 배수구 부근 바닷물을 조사한 결과 법정 농도 한도를 146.9배 초과한 요오드 131이 검출됐습니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조사 때는 법정 농도 한도를 126.7배 초과한 요오드131이 검출됐었습니다.

도쿄전력은 최근 내린 비와 원전 냉각을 위해 뿌린 바닷물이 유입되면서 방사성 물질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냉각기능의 회복으로 원자로가 안정적인 '냉온 정지상태'를 보이고 있는 5호기와 6호기 부근 바다에서는 법정 농도의 66.6배에 달하는 요오드131과 21.4배의 세슘137이 검출됐습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30㎞ 떨어진 해역을 조사한 결과 인체에 영향을 미칠 만한 농도의 방사성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