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새 산란기 앞두고 밤섬 대청소
입력 2011.03.24 (20:13) 포토뉴스
생태경관보전지역 밤섬 대청소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생태경관보전지역 밤섬 대청소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지난 겨울 흘러들어온 쓰레기를 제거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조류 산란기 앞두고 밤섬 정화활동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지난 겨울 흘러들어온 쓰레기를 제거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밤섬 정화활동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지난 겨울 흘러들어온 쓰레기를 제거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철새 산란기 앞두고 밤섬 정화활동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철새 산란기 앞두고 밤섬 대청소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생태경관보전지역 밤섬 대청소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철새 산란기 앞두고 밤섬 대청소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 철새 산란기 앞두고 밤섬 대청소
    • 입력 2011-03-24 20:13:53
    포토뉴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본격적인 조류 산란기(4~6월)를 앞두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들이 24일 오후 생태경관보전지역인 한강 밤섬에서 버드나무에 쌓인 민물가마우지의 배설물 물청소를 하는 등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