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포르투갈 악재 딛고 상승
입력 2011.03.25 (06:06) 국제
미국 뉴욕증시가 포르투갈의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되는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주간 고용지표가 개선된 데 힘입어 상승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어제보다 84.54포인트 0.7% 오른 12,170.56을 기록했습니다.

S&P 500 지수도 12.12포인트 0.93% 상승한 1,309.66으로 마감해 1,300선을 회복했으며 나스닥 종합지수도 38.12포인트 1.41% 뛰어 2,736.42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앞서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가 포르투갈의 장기 외화표시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하향조정했다는 소식에도 미국의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 수가 한 주 전에 비해 5천명 줄어드는 등 뚜렷한 하향세를 보여 투자심리가 살아났습니다.
  • 뉴욕증시, 포르투갈 악재 딛고 상승
    • 입력 2011-03-25 06:06:51
    국제
미국 뉴욕증시가 포르투갈의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되는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주간 고용지표가 개선된 데 힘입어 상승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어제보다 84.54포인트 0.7% 오른 12,170.56을 기록했습니다.

S&P 500 지수도 12.12포인트 0.93% 상승한 1,309.66으로 마감해 1,300선을 회복했으며 나스닥 종합지수도 38.12포인트 1.41% 뛰어 2,736.42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앞서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가 포르투갈의 장기 외화표시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하향조정했다는 소식에도 미국의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 수가 한 주 전에 비해 5천명 줄어드는 등 뚜렷한 하향세를 보여 투자심리가 살아났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