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중독 주의…“식중독 절반 4~6월 발병”
입력 2011.03.25 (09:32) 수정 2011.03.25 (10:02) 건강·생활
식중독 환자의 절반 가량이 봄과 초여름 사이에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식중독 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체 식중독 환자는 7천2백여 명으로 이 가운데 41%인 3천여 명은 4월부터 6월 사이에 식중독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09년에도 전체 식중독 환자는 5천9백여 명으로 이 가운데 54%는 4월에서 6월 사이 앓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식약청은 일반적으로 해마다 봄철이면 수학여행 등 단체 여행이 많은데다 기온이 높아지면서 식중독 피해를 입는 경우가 급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식약청은 특히 상온에서 오래 보관한 김밥을 먹고 식중독에 걸리는 경우가 많다며 식품 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 식중독 주의…“식중독 절반 4~6월 발병”
    • 입력 2011-03-25 09:32:47
    • 수정2011-03-25 10:02:04
    건강·생활
식중독 환자의 절반 가량이 봄과 초여름 사이에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식중독 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체 식중독 환자는 7천2백여 명으로 이 가운데 41%인 3천여 명은 4월부터 6월 사이에 식중독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09년에도 전체 식중독 환자는 5천9백여 명으로 이 가운데 54%는 4월에서 6월 사이 앓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식약청은 일반적으로 해마다 봄철이면 수학여행 등 단체 여행이 많은데다 기온이 높아지면서 식중독 피해를 입는 경우가 급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식약청은 특히 상온에서 오래 보관한 김밥을 먹고 식중독에 걸리는 경우가 많다며 식품 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