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원전내부서 플루토늄 검출
입력 2011.03.29 (00:11) 수정 2011.03.29 (00:16) 연합뉴스
방사성 물질을 대량으로 방출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내부 여러 곳에서 플루토늄이 검출됐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도쿄전력은 이날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5곳에서 플루토늄을 검출했다며 이번 원전 사고로 핵연료에서 방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도쿄전력 측은 "검출된 플루토늄은 극히 미량으로 일반적인 환경의 토양에서 검출되는 수준"이라며 "인체에 영향을 줄만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검출된 플루토늄의 농도가 과거에 행해진 핵실험시 일본에서 검출된 것과 같은 레벨이라고 덧붙였다.

후쿠시마 제1원전 3호기는 MOX라고 불리는 플루토늄 원료를 쓰고 있다.
  • 후쿠시마 원전내부서 플루토늄 검출
    • 입력 2011-03-29 00:11:48
    • 수정2011-03-29 00:16:02
    연합뉴스
방사성 물질을 대량으로 방출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내부 여러 곳에서 플루토늄이 검출됐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도쿄전력은 이날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5곳에서 플루토늄을 검출했다며 이번 원전 사고로 핵연료에서 방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도쿄전력 측은 "검출된 플루토늄은 극히 미량으로 일반적인 환경의 토양에서 검출되는 수준"이라며 "인체에 영향을 줄만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검출된 플루토늄의 농도가 과거에 행해진 핵실험시 일본에서 검출된 것과 같은 레벨이라고 덧붙였다.

후쿠시마 제1원전 3호기는 MOX라고 불리는 플루토늄 원료를 쓰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