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군 부사관 2명 차에 치여…1명 숨져
입력 2011.03.29 (06:03) 사회
충북의 한 공군 부대 앞 도로에서 군 부사관 2명이 달리던 차량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어젯밤 10시 반쯤, 충북 진천군의 한 공군부대 앞 도로에서 이 부대 소속 22살 김모 하사와 23살 전모 하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였습니다.

이 사고로 김 하사가 현장에서 숨졌고 전 하사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입니다.

승용차 운전자 50살 김모 씨는 도로 위에 있던 김 하사 등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를 냈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의 조사결과, 김 하사 등은 동료 부사관들과 저녁 술자리를 갖고 부대 안 숙소로 복귀하는 중이었습니다.

군 당국은 현장 감식과 회식을 같이한 동료 부사관과의 면담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공군 부사관 2명 차에 치여…1명 숨져
    • 입력 2011-03-29 06:03:54
    사회
충북의 한 공군 부대 앞 도로에서 군 부사관 2명이 달리던 차량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어젯밤 10시 반쯤, 충북 진천군의 한 공군부대 앞 도로에서 이 부대 소속 22살 김모 하사와 23살 전모 하사가 달리던 승용차에 치였습니다.

이 사고로 김 하사가 현장에서 숨졌고 전 하사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입니다.

승용차 운전자 50살 김모 씨는 도로 위에 있던 김 하사 등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를 냈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의 조사결과, 김 하사 등은 동료 부사관들과 저녁 술자리를 갖고 부대 안 숙소로 복귀하는 중이었습니다.

군 당국은 현장 감식과 회식을 같이한 동료 부사관과의 면담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