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후쿠시마 원전 부지 곳곳서 플루토늄 검출
입력 2011.03.29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방사성 물질을 대량으로 방출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부지 곳곳에서 플루토늄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원전 40킬로미터 지역에서 사태 이후 최고치의 세슘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져 토양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권혁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쿄전력은 어젯밤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 주변 2곳에서 플루토늄이 검출됐다고 밝히고 핵연료에서 방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전력은 3호기에서 플루토늄을 포함한 연료를 사용하지만 플루토늄은 통상 우라늄 원료를 사용하는 다른 원자로에서도 생성될 수 있기때문에 어느 원자로에서 방출된 것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검출된 플루토늄의 농도는 극히 미량이어서 일반적인 토양에서 검출되는 수준이고, 인체에 문제가 될 만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심각한 양은 아니라고해도 플루토늄은 지금까지 검출된 다른 방사성 물질과 달리 알파선을 방출하는게 특징이라며 알파선은 감마선보다 세포 파괴력이 약 20배나 강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플루토늄의 알파선은 인체에 침투하면 암 등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한편 후쿠시마 원전에서 40㎞ 떨어진 이다테 마을에서 원전사태 이후 최고치의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문부과학성이 이 마을에서 지난 26일 채취한 잡초를 분석한 결과 1㎏당 최고 287만 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지난 1986년 러시아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와 비슷한 수준으로 원전 주변의 토양 오염이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권혁주입니다
  • 日 후쿠시마 원전 부지 곳곳서 플루토늄 검출
    • 입력 2011-03-29 08:03: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방사성 물질을 대량으로 방출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부지 곳곳에서 플루토늄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원전 40킬로미터 지역에서 사태 이후 최고치의 세슘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져 토양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권혁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쿄전력은 어젯밤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 주변 2곳에서 플루토늄이 검출됐다고 밝히고 핵연료에서 방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전력은 3호기에서 플루토늄을 포함한 연료를 사용하지만 플루토늄은 통상 우라늄 원료를 사용하는 다른 원자로에서도 생성될 수 있기때문에 어느 원자로에서 방출된 것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검출된 플루토늄의 농도는 극히 미량이어서 일반적인 토양에서 검출되는 수준이고, 인체에 문제가 될 만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심각한 양은 아니라고해도 플루토늄은 지금까지 검출된 다른 방사성 물질과 달리 알파선을 방출하는게 특징이라며 알파선은 감마선보다 세포 파괴력이 약 20배나 강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플루토늄의 알파선은 인체에 침투하면 암 등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한편 후쿠시마 원전에서 40㎞ 떨어진 이다테 마을에서 원전사태 이후 최고치의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문부과학성이 이 마을에서 지난 26일 채취한 잡초를 분석한 결과 1㎏당 최고 287만 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지난 1986년 러시아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와 비슷한 수준으로 원전 주변의 토양 오염이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권혁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