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넥센-김시진 감독, 2014년까지 함께!
입력 2011.03.29 (09:38) 수정 2011.03.29 (10:00) 연합뉴스
3년간 계약금·연봉 등 총 12억원 지급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김시진 감독에게 2014년까지 계속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



넥센은 29일 김 감독과 2012년부터 3년간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씩, 총 12억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프로야구에서 임기 중 재계약이 발표된 것은 2009년 중반 5년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재신임을 받았던 선동열 전 삼성 감독에 이어 김 감독이 두 번째다.



젊은 선수를 주축으로 패기 있는 팀을 만드는 데 주력해 온 김 감독은 올해 성적에 상관없이 소신 있게 시즌을 운용하고 선수를 육성할 수 있게 됐다.



2008년 말 이광환 감독의 뒤를 이어 히어로즈의 2대 사령탑에 올랐던 김 감독은 당시 3년간의 계약금과 연봉으로 각각 2억원(총 8억원)을 받는 조건에 사인했고 이번에 재계약하면서 계약금과 연봉이 1억원씩 올랐다.



김 감독이 넥센 사령탑으로 장수하게 된 것은 그만큼 넥센 선수단을 잘 아는 지도자가 없기 때문이다.



대구상고와 한양대를 졸업하고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에서 투수로 화려한 시절을 보낸 김 감독은 현대의 전신인 태평양 돌핀스에서 투수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 2006년까지 16년 동안 한 팀에서 투수코치로 한우물을 팠다.



현대 시절 김수경(1998), 조용준(2002), 이동학(2003), 오재영(2004) 등 숱한 투수들을 신인왕으로 길러내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07년 마침내 현대 감독에 올랐으나 열악한 팀 사정으로 6위에 머물렀고 2008년 팀이 해체돼 이듬해 히어로즈로 재탄생하면서 사령탑에서 물러났었다.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대표는 "지난 2년간 김시진 감독이 보여준 통솔력과 지도력에 감사드린다. 아직 팀이 성장하는 단계이므로 큰 밑그림을 그리려면 김 감독의 장기계약이 필수라고 생각했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 감독이 장기적인 안목으로 선수단을 지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구단을 통해 "임기가 1년 남은 상황에서 재계약이라는 선물을 준 구단에 감사한다"고 말한 뒤 "올해를 포함해 앞으로 4년이라는 시간이 있다.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선수들을 육성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은 "2013년은 히어로즈 감독으로 5년째가 되는 해다. 2013년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도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김 감독은 현대와 넥센을 거치면서 지난해까지 3시즌 통산 168승5무219패(승률 0.434)를 기록했다.
  • 넥센-김시진 감독, 2014년까지 함께!
    • 입력 2011-03-29 09:38:08
    • 수정2011-03-29 10:00:53
    연합뉴스
3년간 계약금·연봉 등 총 12억원 지급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김시진 감독에게 2014년까지 계속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



넥센은 29일 김 감독과 2012년부터 3년간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씩, 총 12억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프로야구에서 임기 중 재계약이 발표된 것은 2009년 중반 5년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재신임을 받았던 선동열 전 삼성 감독에 이어 김 감독이 두 번째다.



젊은 선수를 주축으로 패기 있는 팀을 만드는 데 주력해 온 김 감독은 올해 성적에 상관없이 소신 있게 시즌을 운용하고 선수를 육성할 수 있게 됐다.



2008년 말 이광환 감독의 뒤를 이어 히어로즈의 2대 사령탑에 올랐던 김 감독은 당시 3년간의 계약금과 연봉으로 각각 2억원(총 8억원)을 받는 조건에 사인했고 이번에 재계약하면서 계약금과 연봉이 1억원씩 올랐다.



김 감독이 넥센 사령탑으로 장수하게 된 것은 그만큼 넥센 선수단을 잘 아는 지도자가 없기 때문이다.



대구상고와 한양대를 졸업하고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에서 투수로 화려한 시절을 보낸 김 감독은 현대의 전신인 태평양 돌핀스에서 투수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 2006년까지 16년 동안 한 팀에서 투수코치로 한우물을 팠다.



현대 시절 김수경(1998), 조용준(2002), 이동학(2003), 오재영(2004) 등 숱한 투수들을 신인왕으로 길러내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07년 마침내 현대 감독에 올랐으나 열악한 팀 사정으로 6위에 머물렀고 2008년 팀이 해체돼 이듬해 히어로즈로 재탄생하면서 사령탑에서 물러났었다.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대표는 "지난 2년간 김시진 감독이 보여준 통솔력과 지도력에 감사드린다. 아직 팀이 성장하는 단계이므로 큰 밑그림을 그리려면 김 감독의 장기계약이 필수라고 생각했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 감독이 장기적인 안목으로 선수단을 지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구단을 통해 "임기가 1년 남은 상황에서 재계약이라는 선물을 준 구단에 감사한다"고 말한 뒤 "올해를 포함해 앞으로 4년이라는 시간이 있다.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선수들을 육성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은 "2013년은 히어로즈 감독으로 5년째가 되는 해다. 2013년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도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김 감독은 현대와 넥센을 거치면서 지난해까지 3시즌 통산 168승5무219패(승률 0.434)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