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떴다 김샘’ 김홍식, 정식 교수 됐다
입력 2011.03.29 (10:32) 연합뉴스
'떴다 김샘'으로 인기를 모았던 개그맨 김홍식(43)씨가 전문대 전임강사로 임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29일 대경대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이 대학 방송MC과에서 겸임교수 자격으로 학생들을 상대로 이벤트MC기초 실무 과목을 맡아 가르쳐온 김씨는 최근 실시된 전임강사 심사를 최종 통과했다.



대학측은 "대구경북 출신의 대표적인 이벤트MC 및 방송인으로 활동해온 김씨의 수업이 학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 전임강사로 위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김씨는 임시직 성격의 겸임교수 자격을 탈피, 정식 교수에 해당하는 전임강사 자격을 얻어 이번 학기부터 진행화법과 기술, MC 현장실습종합훈련, 이벤트 MC기초실무 등의 전공과목도 배정받게 됐다.



김씨는 "개그 프로그램에서 '김샘' 역할을 맡으면서 선생님의 이미지가 고정돼 평소 저를 진짜 선생님으로 오인하는 분들이 많았는데 이제 앞으로는 평생

진짜 선생님으로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002년 KBS 폭소클럽에 '떴다 김샘' 코너로 데뷔해 인기를 모았던 김씨는 전국을 돌며 500여 차례에 걸쳐 웃음 관련 강의를 진행해오고 있다.
  • ‘떴다 김샘’ 김홍식, 정식 교수 됐다
    • 입력 2011-03-29 10:32:02
    연합뉴스
'떴다 김샘'으로 인기를 모았던 개그맨 김홍식(43)씨가 전문대 전임강사로 임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29일 대경대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이 대학 방송MC과에서 겸임교수 자격으로 학생들을 상대로 이벤트MC기초 실무 과목을 맡아 가르쳐온 김씨는 최근 실시된 전임강사 심사를 최종 통과했다.



대학측은 "대구경북 출신의 대표적인 이벤트MC 및 방송인으로 활동해온 김씨의 수업이 학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 전임강사로 위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김씨는 임시직 성격의 겸임교수 자격을 탈피, 정식 교수에 해당하는 전임강사 자격을 얻어 이번 학기부터 진행화법과 기술, MC 현장실습종합훈련, 이벤트 MC기초실무 등의 전공과목도 배정받게 됐다.



김씨는 "개그 프로그램에서 '김샘' 역할을 맡으면서 선생님의 이미지가 고정돼 평소 저를 진짜 선생님으로 오인하는 분들이 많았는데 이제 앞으로는 평생

진짜 선생님으로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002년 KBS 폭소클럽에 '떴다 김샘' 코너로 데뷔해 인기를 모았던 김씨는 전국을 돌며 500여 차례에 걸쳐 웃음 관련 강의를 진행해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