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워즈니아키, 소니에릭슨 8강행 좌절
입력 2011.03.29 (11:31) 수정 2011.03.29 (11:32) 연합뉴스
여자프로테니스(WTA) 세계 랭킹 1위인 캐롤라인 워즈니아키(덴마크)가 WTA 투어 소니에릭슨 오픈(총상금 364만5천 달러) 16강에서 탈락했다.

워즈니아키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여자 단식 4회전 16강 경기에서 안드레아 페트코비치(23위·독일)에 1-2(5-7 6-3 3-6)로 패했다.

1세트에서 5-4로 앞서나가던 워즈니아키는 세 차례의 세트포인트를 모두 놓치면서 첫 세트를 잃은 뒤 2세트에서 이겨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지만 페트코비치의 강한 서브와 허를 찌르는 공격에 흐름을 잃고 3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워즈니아키는 "첫 세트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너무 많이 놓쳤다"며 "세트포인트를 놓치고 나서는 솔직히 힘이 빠졌다"고 패인을 돌아봤다.

2시간24분 만에 승리를 거머쥔 페트코비치는 "선수들이 파워로 워즈니아키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오산이다. 그는 거의 모든 공을 따라잡아 받아칠 수 있다"며 "오늘 경기에서 다양한 공격 패턴을 섞어서 구사하려고 한 전략이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번 대회 첫 번째 이변의 주인공이 된 페트코비치는 8강전에서 옐레나 얀코비치(7위·세르비아)를 만난다.

마리아 샤라포바(13위·러시아)는 4회전 상대인 사만사 스토서(5위·호주)를 2-0(6-4 6-1)으로 꺾고 8강에 올라 알렉산드라 둘게루(28위·루마니아)와 맞붙는다.

함께 열리는 남자 대회에서는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 1위인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나란히 3회전(32강)을 통과했다.

나달은 펠리시아노 로페스(41위·스페인)를 2-0(6-3 6-3)으로 돌려세웠고 페더러도 후안 모나코(35위·아르헨티나)를 2-0(7-6<4>, 6-4)으로 물리쳤다.

노박 조코비치(2위·세르비아)는 하루 앞서 치른 3회전에서 제임스 블레이크(173위·미국)를 2-0(6-2 6-0)으로 완파하고 이번 시즌 20연승을 기록했다.
  • 워즈니아키, 소니에릭슨 8강행 좌절
    • 입력 2011-03-29 11:31:25
    • 수정2011-03-29 11:32:48
    연합뉴스
여자프로테니스(WTA) 세계 랭킹 1위인 캐롤라인 워즈니아키(덴마크)가 WTA 투어 소니에릭슨 오픈(총상금 364만5천 달러) 16강에서 탈락했다.

워즈니아키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여자 단식 4회전 16강 경기에서 안드레아 페트코비치(23위·독일)에 1-2(5-7 6-3 3-6)로 패했다.

1세트에서 5-4로 앞서나가던 워즈니아키는 세 차례의 세트포인트를 모두 놓치면서 첫 세트를 잃은 뒤 2세트에서 이겨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지만 페트코비치의 강한 서브와 허를 찌르는 공격에 흐름을 잃고 3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워즈니아키는 "첫 세트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너무 많이 놓쳤다"며 "세트포인트를 놓치고 나서는 솔직히 힘이 빠졌다"고 패인을 돌아봤다.

2시간24분 만에 승리를 거머쥔 페트코비치는 "선수들이 파워로 워즈니아키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오산이다. 그는 거의 모든 공을 따라잡아 받아칠 수 있다"며 "오늘 경기에서 다양한 공격 패턴을 섞어서 구사하려고 한 전략이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번 대회 첫 번째 이변의 주인공이 된 페트코비치는 8강전에서 옐레나 얀코비치(7위·세르비아)를 만난다.

마리아 샤라포바(13위·러시아)는 4회전 상대인 사만사 스토서(5위·호주)를 2-0(6-4 6-1)으로 꺾고 8강에 올라 알렉산드라 둘게루(28위·루마니아)와 맞붙는다.

함께 열리는 남자 대회에서는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 1위인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나란히 3회전(32강)을 통과했다.

나달은 펠리시아노 로페스(41위·스페인)를 2-0(6-3 6-3)으로 돌려세웠고 페더러도 후안 모나코(35위·아르헨티나)를 2-0(7-6<4>, 6-4)으로 물리쳤다.

노박 조코비치(2위·세르비아)는 하루 앞서 치른 3회전에서 제임스 블레이크(173위·미국)를 2-0(6-2 6-0)으로 완파하고 이번 시즌 20연승을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