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스공사 LNG 주배관 노선 선정 문제있어”
입력 2011.03.29 (11:32) 정치
한국가스공사가 경남 통영-거제 간 액화천연가스,LNG 주배관 공사를 시행하면서 어업보상비 등을 고려하지 않고 노선을 선정해 수십억 원의 사업비가 추가 소요된 것으로 감사원 감사에서 지적됐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LNG 공급사업 추진실태를 감사한 결과 이런 문제를 적발해 가스공사 사장에게 노선 변경 등을 통보하고 지식경제부 장관에게는 관련자에 대한 주의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결과 가스공사는 통영-거제 간 주배관 노선 결정 과정에서 해저노선에 소요되는 어업보상비 267억여 원을 제외한 채 노선을 선정해 95억원을 추가로 투입해야 하는 결과를 불러왔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해저노선의 경우 공유수면 점용 허가 등을 위해 관계 기관과의 협의가 필요한데도 공사측이 이를 거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 “가스공사 LNG 주배관 노선 선정 문제있어”
    • 입력 2011-03-29 11:32:00
    정치
한국가스공사가 경남 통영-거제 간 액화천연가스,LNG 주배관 공사를 시행하면서 어업보상비 등을 고려하지 않고 노선을 선정해 수십억 원의 사업비가 추가 소요된 것으로 감사원 감사에서 지적됐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LNG 공급사업 추진실태를 감사한 결과 이런 문제를 적발해 가스공사 사장에게 노선 변경 등을 통보하고 지식경제부 장관에게는 관련자에 대한 주의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결과 가스공사는 통영-거제 간 주배관 노선 결정 과정에서 해저노선에 소요되는 어업보상비 267억여 원을 제외한 채 노선을 선정해 95억원을 추가로 투입해야 하는 결과를 불러왔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해저노선의 경우 공유수면 점용 허가 등을 위해 관계 기관과의 협의가 필요한데도 공사측이 이를 거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