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지쓰배 바둑, 일본 지진 여파 연기
입력 2011.03.29 (15:51) 연합뉴스
 제24회 후지쓰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가 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연기됐다.



일본기원은 내달 9~17일 도쿄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이 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29일 한국기원에 통보했다.



일본기원은 통지문에서 "동북부 지역의 지진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해 부득이하게 개최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면서 새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24강전이었던 후지쓰배는 올해부터 32강전으로 확대돼 지난 8일 대진 추첨이 끝났다.



한국에서는 이세돌, 최철한, 박정환 등 총 7명이 출전자로 확정됐다.



2003년 제24회 세계아마바둑선수권대회가 중국 대륙을 휩쓴 사스(중증급성 호흡증후군) 때문에 취소된 적이 있지만, 자연재해로 프로바둑대회가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후지쓰배는 1988년 창설된 프로바둑 최고(最古)의 대회다.
  • 후지쓰배 바둑, 일본 지진 여파 연기
    • 입력 2011-03-29 15:51:25
    연합뉴스
 제24회 후지쓰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가 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연기됐다.



일본기원은 내달 9~17일 도쿄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이 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29일 한국기원에 통보했다.



일본기원은 통지문에서 "동북부 지역의 지진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해 부득이하게 개최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면서 새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24강전이었던 후지쓰배는 올해부터 32강전으로 확대돼 지난 8일 대진 추첨이 끝났다.



한국에서는 이세돌, 최철한, 박정환 등 총 7명이 출전자로 확정됐다.



2003년 제24회 세계아마바둑선수권대회가 중국 대륙을 휩쓴 사스(중증급성 호흡증후군) 때문에 취소된 적이 있지만, 자연재해로 프로바둑대회가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후지쓰배는 1988년 창설된 프로바둑 최고(最古)의 대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