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훈련소 신병 가족 면회 13년 만에 부활
입력 2011.03.29 (16:22) 정치
1998년 폐지된 훈련소 신병 면회가 13년 만에 부활됩니다.

국방부는 오는 5월 1일부터 각 군 신병훈련의 수료식을 마치고 훈련소 영내에서 신병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다만, 신병훈련이 1, 2차로 나눠 8주간 진행되는 육군의 경우 1차 훈련 수료 뒤 면회를 실시하고 해군과 공군, 해병대는 각각 5주와 6주, 7주의 신병훈련을 마치고 가족을 면회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지금까지 신병훈련을 마친 뒤 1주일 뒤에 배치된 부대 또는 특기교육부대에서 신병에게 외출이나 외박을 허용해 왔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에 따라 육군의 경우 입대 뒤 가족들을 만날 수 있는 기간이 4주 정도 앞당겨지고 해군과 공군, 해병대 신병들도 기존보다 1주 정도 이른 시기에 가족들과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신병 면회를 5월 1일부터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준비되는 부대는 앞당겨 시행토록 하고 기존에 시행되던 외출·외박 제도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軍 훈련소 신병 가족 면회 13년 만에 부활
    • 입력 2011-03-29 16:22:39
    정치
1998년 폐지된 훈련소 신병 면회가 13년 만에 부활됩니다.

국방부는 오는 5월 1일부터 각 군 신병훈련의 수료식을 마치고 훈련소 영내에서 신병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다만, 신병훈련이 1, 2차로 나눠 8주간 진행되는 육군의 경우 1차 훈련 수료 뒤 면회를 실시하고 해군과 공군, 해병대는 각각 5주와 6주, 7주의 신병훈련을 마치고 가족을 면회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지금까지 신병훈련을 마친 뒤 1주일 뒤에 배치된 부대 또는 특기교육부대에서 신병에게 외출이나 외박을 허용해 왔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에 따라 육군의 경우 입대 뒤 가족들을 만날 수 있는 기간이 4주 정도 앞당겨지고 해군과 공군, 해병대 신병들도 기존보다 1주 정도 이른 시기에 가족들과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신병 면회를 5월 1일부터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준비되는 부대는 앞당겨 시행토록 하고 기존에 시행되던 외출·외박 제도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