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당국자 “내년 핵안보정상회의서 북핵 논의 가능”
입력 2011.03.29 (17:26) 정치
내년 초 서울에서 열릴 2차 '핵안보 정상회의'에서 북핵 문제를 핵 안전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고 정부 고위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핵 문제는 기본적으로 비확산 문제인데다 핵 안보 정상회의는 특정 국가를 명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지만, 참가국들이 핵 안전이 중요하다는 데 공통 인식이 있다면 자연스럽게 북핵 문제도 포함될 수 있다면서 이 같이 관측했습니다.

또 일본 원전 문제를 계기로 원자력 사고도 핵테러와 연결될 수 있고 고의적 사고가 날 경우 큰 위협이 되는 만큼 핵 안전을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47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핵 안보정상회의는 내년 3월에서 5월 사이에 열리며, 1차 회의 때 주요의제는 핵 테러 대응과 핵물질 방호, 핵 물질 불법 거래 방지 등이었습니다.
  • 정부당국자 “내년 핵안보정상회의서 북핵 논의 가능”
    • 입력 2011-03-29 17:26:23
    정치
내년 초 서울에서 열릴 2차 '핵안보 정상회의'에서 북핵 문제를 핵 안전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고 정부 고위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핵 문제는 기본적으로 비확산 문제인데다 핵 안보 정상회의는 특정 국가를 명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지만, 참가국들이 핵 안전이 중요하다는 데 공통 인식이 있다면 자연스럽게 북핵 문제도 포함될 수 있다면서 이 같이 관측했습니다.

또 일본 원전 문제를 계기로 원자력 사고도 핵테러와 연결될 수 있고 고의적 사고가 날 경우 큰 위협이 되는 만큼 핵 안전을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47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핵 안보정상회의는 내년 3월에서 5월 사이에 열리며, 1차 회의 때 주요의제는 핵 테러 대응과 핵물질 방호, 핵 물질 불법 거래 방지 등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