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벌써부터 신경전 후끈!
입력 2011.03.29 (21:00)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녕하세요~화요일 스포츠타임입니다.

다가오는 봄만큼 반가운 프로야구가 이번 주말 시작됩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프로야구 최고의 입담꾼들이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는데요~

미디어데이 현장, 정현숙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스타들의 승부욕은 식전행사에서부터 불을 뿜었습니다.

<인터뷰> 홍성흔(롯데) : "기싸움에서 지는 건 싫구요."

<인터뷰> 김현수(두산) : "제가 젊으니까 능가할 수 있지 않을까."

지난해 성적순으로 배치된 좌석은 올 시즌 우승에 대한 의욕을 더욱 불러일으켰습니다.

<인터뷰> 진갑용(삼성) : "준우승에 머물러서 아쉬운 한해를 보냈는데 올해는 큰 욕심 안부리겠습니다. 준자만 빼겠습니다."

<인터뷰> 홍성흔(롯데) : "3년동안 팬 여러분께 가을야구를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약속지켰습니다. 너무 짧아서 문제지.."

<인터뷰> 이호준(SK) : "예전에는 전부 SK를 이기고 싶다고 하더니. 목표가 많이 바뀌었나. 포기한 것 같습니다."

공공의 적은 역시 류현진과 이대호였습니다.

<인터뷰> 박용택(LG) : "1년에 3연전을 6번하는데 류현진이 8번 등판.. 류현진만 이기면 잘 될 것 같습니다."

<인터뷰> 류현진(한화) :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 선수.. 용감하게 하겠습니다."

거침없는 입담으로 이미 경쟁에 돌입한 프로야구는 이제 나흘 뒤 대망의 2011 시즌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프로야구 벌써부터 신경전 후끈!
    • 입력 2011-03-29 21:00:57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안녕하세요~화요일 스포츠타임입니다.

다가오는 봄만큼 반가운 프로야구가 이번 주말 시작됩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프로야구 최고의 입담꾼들이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는데요~

미디어데이 현장, 정현숙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스타들의 승부욕은 식전행사에서부터 불을 뿜었습니다.

<인터뷰> 홍성흔(롯데) : "기싸움에서 지는 건 싫구요."

<인터뷰> 김현수(두산) : "제가 젊으니까 능가할 수 있지 않을까."

지난해 성적순으로 배치된 좌석은 올 시즌 우승에 대한 의욕을 더욱 불러일으켰습니다.

<인터뷰> 진갑용(삼성) : "준우승에 머물러서 아쉬운 한해를 보냈는데 올해는 큰 욕심 안부리겠습니다. 준자만 빼겠습니다."

<인터뷰> 홍성흔(롯데) : "3년동안 팬 여러분께 가을야구를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약속지켰습니다. 너무 짧아서 문제지.."

<인터뷰> 이호준(SK) : "예전에는 전부 SK를 이기고 싶다고 하더니. 목표가 많이 바뀌었나. 포기한 것 같습니다."

공공의 적은 역시 류현진과 이대호였습니다.

<인터뷰> 박용택(LG) : "1년에 3연전을 6번하는데 류현진이 8번 등판.. 류현진만 이기면 잘 될 것 같습니다."

<인터뷰> 류현진(한화) :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 선수.. 용감하게 하겠습니다."

거침없는 입담으로 이미 경쟁에 돌입한 프로야구는 이제 나흘 뒤 대망의 2011 시즌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