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동북부 강진
전국서 방사성 요오드 검출 “인체 영향 미미”
입력 2011.03.29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녕하십니까?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누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성 요오드가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됐습니다.

검출된 양이 극히 적어서 인체나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는 게 당국의 설명입니다.

최정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국 12곳의 방사능 측정소에서 어제 채집한 공기 중의 먼지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적으로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습니다.

춘천에서는 방사성 세슘 두 종류도 나왔습니다.

모두 핵 분열시에만 발생하는 발암 물질로, 후쿠시마에서 날아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윤철호(한국 원자력 안전기술원장) : "자연 방사능에 존재하지 않는 인공 핵종이기 때문에 평소에는 잘 검출이 되지 않습니다."

제논에 이어 하루 만에 또 방사능 물질의 유입이 확인돼 비상이 걸렸지만 검출량은 미미합니다.

요오드는 성인의 연간 방사능 허용치의 20만분의 1에서 3만분의 1수준이고 세슘도 허용치의 8만 분의 1 수준으로 인체나 환경에는 거의 영향이 없다고 원자력안전기술원은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원형(여의도 성모병원 핵의학과) : "노약자나 아니면 어린이, 임산부들께서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만한 굉장히 미미한 양입니다."

정부는 공기는 물론, 바닷물과 해양생물 시료까지 분석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제논 검출 사실을 나흘이 지난 뒤에나 공식 발표한 데 이어 요오드와 세슘 검출도 즉시 알리지 않아 혼란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 전국서 방사성 요오드 검출 “인체 영향 미미”
    • 입력 2011-03-29 22:09:52
    뉴스 9
<앵커 멘트>

안녕하십니까?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누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성 요오드가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됐습니다.

검출된 양이 극히 적어서 인체나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는 게 당국의 설명입니다.

최정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국 12곳의 방사능 측정소에서 어제 채집한 공기 중의 먼지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적으로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습니다.

춘천에서는 방사성 세슘 두 종류도 나왔습니다.

모두 핵 분열시에만 발생하는 발암 물질로, 후쿠시마에서 날아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윤철호(한국 원자력 안전기술원장) : "자연 방사능에 존재하지 않는 인공 핵종이기 때문에 평소에는 잘 검출이 되지 않습니다."

제논에 이어 하루 만에 또 방사능 물질의 유입이 확인돼 비상이 걸렸지만 검출량은 미미합니다.

요오드는 성인의 연간 방사능 허용치의 20만분의 1에서 3만분의 1수준이고 세슘도 허용치의 8만 분의 1 수준으로 인체나 환경에는 거의 영향이 없다고 원자력안전기술원은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원형(여의도 성모병원 핵의학과) : "노약자나 아니면 어린이, 임산부들께서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만한 굉장히 미미한 양입니다."

정부는 공기는 물론, 바닷물과 해양생물 시료까지 분석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제논 검출 사실을 나흘이 지난 뒤에나 공식 발표한 데 이어 요오드와 세슘 검출도 즉시 알리지 않아 혼란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