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이스로 맞불’ 개막전 부터 화끈
입력 2011.03.29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른번째를 맞는 올시즌, 프로야구 개막전에는 에이스 투수들이 총출동해, 첫날부터 흥미진진한 승부를 예고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최고의 투수 류현진.



기아의 윤석민과 삼성의 차우찬 등 에이스들이 개막전을 뜨겁게 달굽니다.



광주 개막전에 나설 삼성이 신예 에이스 차우찬을 선발 카드로 내밀자, 기아는 자타가 공인하는 오른손 에이스 윤석민으로 맞불을 놓았습니다.



<인터뷰> 조범현(기아 감독) : "우리 개막전 선발은 윤석민 입니다."



한화의 류현진은 롯데와의 사직 개막전에 선발로 나섭니다.



류현진과 타자로 맞서야하는 롯데의 홍성흔은 벌써부터 묘한 신경전으로 기싸움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류현진(한화 투수) : "잘 못치게 구석구석으로 던지겠다."



<인터뷰> 홍성흔(롯데 타자) : "현진이가 구석구석 던져도 잘 받아치겠다."



두산은 메이저리그 출신인 203cm의 장신 투수 니퍼트를 서울 라이벌전 선발로 낙점했습니다.



에이스들이 총출동하는 가운데 개막전 4경기 중 3경기 예매분이 이미 매진되는 등 벌써부터 개막 분위기가 뜨겁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에이스로 맞불’ 개막전 부터 화끈
    • 입력 2011-03-29 22:10:07
    뉴스 9
<앵커 멘트>



서른번째를 맞는 올시즌, 프로야구 개막전에는 에이스 투수들이 총출동해, 첫날부터 흥미진진한 승부를 예고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최고의 투수 류현진.



기아의 윤석민과 삼성의 차우찬 등 에이스들이 개막전을 뜨겁게 달굽니다.



광주 개막전에 나설 삼성이 신예 에이스 차우찬을 선발 카드로 내밀자, 기아는 자타가 공인하는 오른손 에이스 윤석민으로 맞불을 놓았습니다.



<인터뷰> 조범현(기아 감독) : "우리 개막전 선발은 윤석민 입니다."



한화의 류현진은 롯데와의 사직 개막전에 선발로 나섭니다.



류현진과 타자로 맞서야하는 롯데의 홍성흔은 벌써부터 묘한 신경전으로 기싸움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류현진(한화 투수) : "잘 못치게 구석구석으로 던지겠다."



<인터뷰> 홍성흔(롯데 타자) : "현진이가 구석구석 던져도 잘 받아치겠다."



두산은 메이저리그 출신인 203cm의 장신 투수 니퍼트를 서울 라이벌전 선발로 낙점했습니다.



에이스들이 총출동하는 가운데 개막전 4경기 중 3경기 예매분이 이미 매진되는 등 벌써부터 개막 분위기가 뜨겁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