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비아 반군 첫 원유 수출선 토부르크 출항
입력 2011.04.07 (06:30) 국제
리비아 반군이 위탁 판매할 원유를 실은 유조선이 어제 토부르크 항을 떠났습니다.

이번 원유 수출은 반군 측이 여러나라로부터 정부 승인을 받은 이후 처음 이뤄졌습니다.

그리스가 소유한 라이베리아 선적의 이 유조선은 이집트 국경에서 130km 떨어진 토브루크 항 인근 터미널에 최대 1억 달러 상당의 위탁판매분 원유를 싣기 위해 전날 입항했습니다.

다국적군이 지난달 19일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친위군에 공습을 가하기 시작한 후 반군의 재정에 기여할 원유 수출이 이루어지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 리비아 반군 첫 원유 수출선 토부르크 출항
    • 입력 2011-04-07 06:30:29
    국제
리비아 반군이 위탁 판매할 원유를 실은 유조선이 어제 토부르크 항을 떠났습니다.

이번 원유 수출은 반군 측이 여러나라로부터 정부 승인을 받은 이후 처음 이뤄졌습니다.

그리스가 소유한 라이베리아 선적의 이 유조선은 이집트 국경에서 130km 떨어진 토브루크 항 인근 터미널에 최대 1억 달러 상당의 위탁판매분 원유를 싣기 위해 전날 입항했습니다.

다국적군이 지난달 19일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친위군에 공습을 가하기 시작한 후 반군의 재정에 기여할 원유 수출이 이루어지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