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멕시코 국경 마을서 암매장 시신 59구 발견
입력 2011.04.07 (11:59) 국제
멕시코 국경지역인 동북부 '타마울리파스'주의 한 마을에서 시신 59구가 구덩이에 매장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현지 경찰 당국은 산 페르난도 마을에서 구덩이 8개에 시신 59구가 나뉘어 매장된 것을 순찰중인 경찰이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숨진 사람들이 지난달 말 이 지역에서 납치된 버스 승객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신원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버스 납치 용의자 11명을 체포해 승객 살해와 시신 유기 여부 등을 추궁해 왔습니다.
  • 멕시코 국경 마을서 암매장 시신 59구 발견
    • 입력 2011-04-07 11:59:59
    국제
멕시코 국경지역인 동북부 '타마울리파스'주의 한 마을에서 시신 59구가 구덩이에 매장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현지 경찰 당국은 산 페르난도 마을에서 구덩이 8개에 시신 59구가 나뉘어 매장된 것을 순찰중인 경찰이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숨진 사람들이 지난달 말 이 지역에서 납치된 버스 승객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신원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버스 납치 용의자 11명을 체포해 승객 살해와 시신 유기 여부 등을 추궁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