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사회운동가 “단식 투쟁에 강제로 음식물 투입”
입력 2011.04.07 (17:03) 수정 2011.04.07 (17:40) 국제
중국 정부가 수감 도중 단식 투쟁을 벌인 사회운동가에게 코로 음식물을 강제 투입했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멜라민 분유 피해자 모임 대표인 사회운동가 자오롄하이는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자오롄하이는 지난해 11월 수감중이던 베이징의 한 교도소에서 유죄판결에 항의해 단식투쟁을 하자, 교도소의 의료진이 중국산 분유를 자신의 코에 강제로 넣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말 병보석으로 풀려난 자오롄하이는 외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중국 공안당국의 인권 탄압을 비판했으며, 인터뷰 다음날인 어제 공안당국에 연행됐습니다.
  • 中 사회운동가 “단식 투쟁에 강제로 음식물 투입”
    • 입력 2011-04-07 17:03:00
    • 수정2011-04-07 17:40:33
    국제
중국 정부가 수감 도중 단식 투쟁을 벌인 사회운동가에게 코로 음식물을 강제 투입했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멜라민 분유 피해자 모임 대표인 사회운동가 자오롄하이는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자오롄하이는 지난해 11월 수감중이던 베이징의 한 교도소에서 유죄판결에 항의해 단식투쟁을 하자, 교도소의 의료진이 중국산 분유를 자신의 코에 강제로 넣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말 병보석으로 풀려난 자오롄하이는 외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중국 공안당국의 인권 탄압을 비판했으며, 인터뷰 다음날인 어제 공안당국에 연행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