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EU FTA 번역오류…거북이가 토끼를 기다려”
입력 2011.04.07 (23:43) 국제
오는 7월1일 발효를 앞두고 있는 한국-유럽연합 간 자유무역협정 협정문에서 207개나 되는 번역 오류가 발견돼 한국 정부가 곤란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프랑스의 르 피가로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르 피가로는 서울발 기사를 통해 협정문에서 발견된 오류 가운데는 영어의 'and'나 'or'를 착각하는 등 아주 기본적인 것들도 포함돼 있다면서 이 오류 때문에 양측간 사상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을 합의한 협정문 내용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한국 정부가 1개월 사이에 벌써 두 번이나 한-EU FTA 협정문을 정정했다면서 결국 김종훈 통상산업본부장이 모든 오류를 정정한 후 국회에 3차 수정문을 제출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습니다.

르 피가로는 불과 1년 전만 해도 한국 외교관들은 EU가 회원국 22개 언어로 협정문을 번역하는데 너무 시간을 끌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지만 이제는 유럽 거북이가 한국 토끼를 기다리는 상황이 됐다고 꼬집었습니다.
  • “한-EU FTA 번역오류…거북이가 토끼를 기다려”
    • 입력 2011-04-07 23:43:51
    국제
오는 7월1일 발효를 앞두고 있는 한국-유럽연합 간 자유무역협정 협정문에서 207개나 되는 번역 오류가 발견돼 한국 정부가 곤란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프랑스의 르 피가로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르 피가로는 서울발 기사를 통해 협정문에서 발견된 오류 가운데는 영어의 'and'나 'or'를 착각하는 등 아주 기본적인 것들도 포함돼 있다면서 이 오류 때문에 양측간 사상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을 합의한 협정문 내용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한국 정부가 1개월 사이에 벌써 두 번이나 한-EU FTA 협정문을 정정했다면서 결국 김종훈 통상산업본부장이 모든 오류를 정정한 후 국회에 3차 수정문을 제출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습니다.

르 피가로는 불과 1년 전만 해도 한국 외교관들은 EU가 회원국 22개 언어로 협정문을 번역하는데 너무 시간을 끌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지만 이제는 유럽 거북이가 한국 토끼를 기다리는 상황이 됐다고 꼬집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