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물가에 농축산물 지출 늘고 즉석식품은 줄어
입력 2011.04.14 (07:31) 수정 2011.04.14 (15:40) 경제
고물가시대 장바구니 지출 조사 결과 농축산물에 대한 지출은 늘고 즉석식품에 대한 지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5대 도시 소비자 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비자 장바구니 동향 조사'결과 응답자의 49%가 1년 전에 비해 지출이 가장 크게 늘어난 품목은 농산물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축산물 36.2%, 유제품 22.6%의 순이었습니다.

반면 1년 전에 비해 지출이 가장 많이 줄어든 품목은 과자라고 답한 응답자가 30.9%, 즉석식품 25.1%, 주류 20.9%의 순이었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장바구니 비용이 늘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84%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80%가 대형마트와 온라인 쇼핑몰을 더 자주 이용했다고 답했습니다.

또 지난해보다 외식횟수를 줄였다는 응답자는 60.9%에 달한 반면, 외식횟수를 늘렸다는 응답은 11.2%에 그쳤습니다.

대한상의는 최근 물가 상승세로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이 예년보다 크게 늘었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유통업계가 제조업체와 긴밀하게 협력해 유통구조 개선을 통해 믿을 수 있고 저렴한 상품을 늘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고물가에 농축산물 지출 늘고 즉석식품은 줄어
    • 입력 2011-04-14 07:31:16
    • 수정2011-04-14 15:40:09
    경제
고물가시대 장바구니 지출 조사 결과 농축산물에 대한 지출은 늘고 즉석식품에 대한 지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5대 도시 소비자 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비자 장바구니 동향 조사'결과 응답자의 49%가 1년 전에 비해 지출이 가장 크게 늘어난 품목은 농산물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축산물 36.2%, 유제품 22.6%의 순이었습니다.

반면 1년 전에 비해 지출이 가장 많이 줄어든 품목은 과자라고 답한 응답자가 30.9%, 즉석식품 25.1%, 주류 20.9%의 순이었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장바구니 비용이 늘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84%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80%가 대형마트와 온라인 쇼핑몰을 더 자주 이용했다고 답했습니다.

또 지난해보다 외식횟수를 줄였다는 응답자는 60.9%에 달한 반면, 외식횟수를 늘렸다는 응답은 11.2%에 그쳤습니다.

대한상의는 최근 물가 상승세로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이 예년보다 크게 늘었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유통업계가 제조업체와 긴밀하게 협력해 유통구조 개선을 통해 믿을 수 있고 저렴한 상품을 늘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