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일본 동북부 강진
日 원전 4호기 저장조 연료봉 일부 손상 확인
입력 2011.04.14 (08:01) 수정 2011.04.14 (17: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원전 사태 속보입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4호기의 사용후 연료 저장조에 보관된 연료봉이 손상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손상된 연료봉 사이로 고농도의 방사능이 방출되고 있어 추가 폭발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후쿠시마 원전 4호기 폐연료봉 저장 수조의 온도가 어제 한때 섭씨 90도까지 올라갔습니다.

지난달 14일 폭발 당시 때보다 더 높은 온도입니다.

방사선량도 평소의 10만 배까지 급증하면서 추가 폭발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됐습니다.

알고 보니, 4호기 저장조 속 연료봉이 일부 손상되면서 여기서 흘러나온 방사성 물질이 저장조 물에 녹아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외부에 노출된 연료봉이 아닌 저장조 속 연료봉마저 손상된 사실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도쿄전력은 냉각수 195톤을 긴급 살포해 폭발 위험을 낮추는 한편, 손상된 연료봉을 저장조에서 꺼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 원전 반경 20km 안팎에서 최장 20년 동안 사람이 살 수 없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후쿠시마현 주민 상당수는 총리가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크게 반발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간 총리는 이주 문제를 검토한 건 맞지만 원전 주변에 사람이 살 수 없다고 말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 WHO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공중 보건에 미치는 영향을 앞으로 최장 20년 동안 감시하고 연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日 원전 4호기 저장조 연료봉 일부 손상 확인
    • 입력 2011-04-14 08:01:58
    • 수정2011-04-14 17:02:5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본 원전 사태 속보입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4호기의 사용후 연료 저장조에 보관된 연료봉이 손상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손상된 연료봉 사이로 고농도의 방사능이 방출되고 있어 추가 폭발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후쿠시마 원전 4호기 폐연료봉 저장 수조의 온도가 어제 한때 섭씨 90도까지 올라갔습니다.

지난달 14일 폭발 당시 때보다 더 높은 온도입니다.

방사선량도 평소의 10만 배까지 급증하면서 추가 폭발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됐습니다.

알고 보니, 4호기 저장조 속 연료봉이 일부 손상되면서 여기서 흘러나온 방사성 물질이 저장조 물에 녹아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외부에 노출된 연료봉이 아닌 저장조 속 연료봉마저 손상된 사실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도쿄전력은 냉각수 195톤을 긴급 살포해 폭발 위험을 낮추는 한편, 손상된 연료봉을 저장조에서 꺼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 원전 반경 20km 안팎에서 최장 20년 동안 사람이 살 수 없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후쿠시마현 주민 상당수는 총리가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크게 반발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간 총리는 이주 문제를 검토한 건 맞지만 원전 주변에 사람이 살 수 없다고 말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 WHO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공중 보건에 미치는 영향을 앞으로 최장 20년 동안 감시하고 연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