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뉴타운 ‘무조건 철거 방식’ 폐지…기존 뉴타운은 유지
입력 2011.04.14 (09:32) 수정 2011.04.14 (17:41) 사회
전면 철거 후 아파트를 짓는 획일적 방식의 주거 정비사업이 앞으로는 개별적인 지역 특성을 고려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바뀝니다.

서울시가 오늘 발표한 '신 주거정비 5 대 추진방향'을 보면 앞으로 뉴타운이나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의 경우 전면 철거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 특성과 인근 여건을 고려해 광역 단위로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 전역을 도심과 서남, 서북, 동남, 동북권 등 5 개의 광역 주거권으로 분류해 앞으로 2-3 년간 장기적인 주거관리 계획을 세울 방침입니다.

또 주거 정비사업 추진시 생활 환경이 양호한 저층 주거지는 보전하고, 소형 주택 비율을 늘리거나 부분 임대형 아파트를 많이 설계해 원주민 재정착률을 높일 방침입니다.

아울러 현재 건축허가 등에 대해 제한을 받는 뉴타운 지구 내 존치지역 30 곳과 121 개 일반 정비예정구역은 주민 의견을 수렴해 건축 제한을 풀어줄 계획입니다.

철회 논란을 빚었던 뉴타운은 이미 구역이 지정돼 진행 중인 사업의 경우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 서울 뉴타운 ‘무조건 철거 방식’ 폐지…기존 뉴타운은 유지
    • 입력 2011-04-14 09:32:44
    • 수정2011-04-14 17:41:27
    사회
전면 철거 후 아파트를 짓는 획일적 방식의 주거 정비사업이 앞으로는 개별적인 지역 특성을 고려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바뀝니다.

서울시가 오늘 발표한 '신 주거정비 5 대 추진방향'을 보면 앞으로 뉴타운이나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의 경우 전면 철거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 특성과 인근 여건을 고려해 광역 단위로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 전역을 도심과 서남, 서북, 동남, 동북권 등 5 개의 광역 주거권으로 분류해 앞으로 2-3 년간 장기적인 주거관리 계획을 세울 방침입니다.

또 주거 정비사업 추진시 생활 환경이 양호한 저층 주거지는 보전하고, 소형 주택 비율을 늘리거나 부분 임대형 아파트를 많이 설계해 원주민 재정착률을 높일 방침입니다.

아울러 현재 건축허가 등에 대해 제한을 받는 뉴타운 지구 내 존치지역 30 곳과 121 개 일반 정비예정구역은 주민 의견을 수렴해 건축 제한을 풀어줄 계획입니다.

철회 논란을 빚었던 뉴타운은 이미 구역이 지정돼 진행 중인 사업의 경우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