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병국 “호텔서 한복 홀대, 엄중하게 처리”
입력 2011.04.14 (14:12) 수정 2011.04.14 (14:16) 사회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복을 입었다고 해서 호텔에서 쫓겨나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모든 조치를 취해 엄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업무보고에서 최근 신라호텔 뷔페 레스토랑을 찾은 한복 디자이너 이혜순씨가 한복을 입었다는 이유로 입장을 거부당한 일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특급호텔에 있던 한식당마저도 없어지는 것은 심각한 일이라며 호텔 평가 배점기준에서도 한식당 운영 점수 비중을 높이고 정부가 지원을 해서라도 특급호텔에서 한식을 즐길 수 있도록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습니다.
  • 정병국 “호텔서 한복 홀대, 엄중하게 처리”
    • 입력 2011-04-14 14:12:19
    • 수정2011-04-14 14:16:42
    사회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복을 입었다고 해서 호텔에서 쫓겨나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모든 조치를 취해 엄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업무보고에서 최근 신라호텔 뷔페 레스토랑을 찾은 한복 디자이너 이혜순씨가 한복을 입었다는 이유로 입장을 거부당한 일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특급호텔에 있던 한식당마저도 없어지는 것은 심각한 일이라며 호텔 평가 배점기준에서도 한식당 운영 점수 비중을 높이고 정부가 지원을 해서라도 특급호텔에서 한식을 즐길 수 있도록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