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직 교감 아들 임용 위해 시험문제 유출
입력 2011.04.14 (14:24) 수정 2011.04.14 (16:22) 연합뉴스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허철호 부장검사)는 교사 채용시험 응시자에게 현직 교감을 통해 필기시험 문제가 유출됐다는 서울시교육청의 고발을 접수, 수사 중이다.

14일 검찰과 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한 특수학교로부터 지난 1월 치러진 정교사 채용시험 출제를 위탁받은 A씨는 필기시험 문제와 답안을 사전에 다른 학교 교감 B씨에게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평소 친분이 있던 B교감의 아들이 해당 학교에 응시했다는 사실을 전해듣고 시험지를 몰래 빼내준 것으로 조사됐다.

B교감의 아들은 지난 임용고시에서 수차례 낙방할 정도로 성적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시교육청이 고발한 이들 3명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와 함께 해당 특수학교 교직원 중 문제 유출에 가담한 사람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 현직 교감 아들 임용 위해 시험문제 유출
    • 입력 2011-04-14 14:24:37
    • 수정2011-04-14 16:22:15
    연합뉴스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허철호 부장검사)는 교사 채용시험 응시자에게 현직 교감을 통해 필기시험 문제가 유출됐다는 서울시교육청의 고발을 접수, 수사 중이다.

14일 검찰과 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한 특수학교로부터 지난 1월 치러진 정교사 채용시험 출제를 위탁받은 A씨는 필기시험 문제와 답안을 사전에 다른 학교 교감 B씨에게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평소 친분이 있던 B교감의 아들이 해당 학교에 응시했다는 사실을 전해듣고 시험지를 몰래 빼내준 것으로 조사됐다.

B교감의 아들은 지난 임용고시에서 수차례 낙방할 정도로 성적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시교육청이 고발한 이들 3명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와 함께 해당 특수학교 교직원 중 문제 유출에 가담한 사람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