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20 재무회의 주의제는 중국 정책”
입력 2011.04.14 (16:54) 국제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될 주요 20개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회의의 주의제는 환율 문제와 연관된 중국 정책이 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 전망했습니다.

신문은 미국이 이번 회의에서 각국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리스크를 판정하는 구체적 기준들을 마련한 다음, 이 기준을 활용해 연말까지 중국의 위안화 저평가 문제를 집중 부각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G20은 지난 2월 파리회의에서 세계경제 불균형 해소를 위해 6개의 대외 불균형 평가지표를 선정했으며, 이번 워싱턴 회의에서는 평가지표에 대한 구체적 기준을 마련하는 문제가 가장 큰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 “G20 재무회의 주의제는 중국 정책”
    • 입력 2011-04-14 16:54:20
    국제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될 주요 20개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회의의 주의제는 환율 문제와 연관된 중국 정책이 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 전망했습니다.

신문은 미국이 이번 회의에서 각국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리스크를 판정하는 구체적 기준들을 마련한 다음, 이 기준을 활용해 연말까지 중국의 위안화 저평가 문제를 집중 부각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G20은 지난 2월 파리회의에서 세계경제 불균형 해소를 위해 6개의 대외 불균형 평가지표를 선정했으며, 이번 워싱턴 회의에서는 평가지표에 대한 구체적 기준을 마련하는 문제가 가장 큰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