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프 꿈나무들, 우즈와 함께 굿샷!
입력 2011.04.14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7년만에 한국을 찾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국내 주니어 선수들에게 자신만의 골프 비법을 전수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좋은 샷을 위해 우즈는 어드레스 할때, 왼발을 열어줄것을 권했습니다.



왼발이 닫히면 체중이 뒤에 남아 중심 이동이 어렵다는 겁니다.



퍼팅할 때의 비법도 전했습니다.



양손으로 한다는 일반의 상식과 달리, 오른손만을 이용한다는 생각으로 퍼트한다는 것.



우즈는 이 방법으로 퍼트 실력을 끌어올렸다고 말했습니다.



때로는, 어린 선수들에게 칭찬이 담긴 농담을 던지면서.



<녹취> :레슨할 필요가 없어요. 그냥 그대로 치면 될 것같네요."



우즈는 좋은 샷과 퍼트를 위한 자신만을 비법을 꼼꼼히 전했습니다.



짧은 시간에 몰라보게 달라진 샷에, 선수들은 뛸 듯이 기뻐합니다.



<인터뷰> 안예민 "꿈만 같아요..."



우즈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전성기는 끝난 게 아니라며,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골프 꿈나무들, 우즈와 함께 굿샷!
    • 입력 2011-04-14 22:05:38
    뉴스 9
<앵커 멘트>



7년만에 한국을 찾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국내 주니어 선수들에게 자신만의 골프 비법을 전수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좋은 샷을 위해 우즈는 어드레스 할때, 왼발을 열어줄것을 권했습니다.



왼발이 닫히면 체중이 뒤에 남아 중심 이동이 어렵다는 겁니다.



퍼팅할 때의 비법도 전했습니다.



양손으로 한다는 일반의 상식과 달리, 오른손만을 이용한다는 생각으로 퍼트한다는 것.



우즈는 이 방법으로 퍼트 실력을 끌어올렸다고 말했습니다.



때로는, 어린 선수들에게 칭찬이 담긴 농담을 던지면서.



<녹취> :레슨할 필요가 없어요. 그냥 그대로 치면 될 것같네요."



우즈는 좋은 샷과 퍼트를 위한 자신만을 비법을 꼼꼼히 전했습니다.



짧은 시간에 몰라보게 달라진 샷에, 선수들은 뛸 듯이 기뻐합니다.



<인터뷰> 안예민 "꿈만 같아요..."



우즈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전성기는 끝난 게 아니라며,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