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식품점 육류 25%, 황색포도상구균 감염”
입력 2011.04.16 (07:05) 국제
미국 5개 도시 식료품점에서 판매되는 육류 가운데 약 25%에서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습니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전이유전체연구소는 워싱턴과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등 미국 5개 도시, 26개 식료품점에서 판매하는 육류 136점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의 47%에서 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52%는 패혈증과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종류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구진은 상업용 농장에서 가축들이 미량의 항생제를 지속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오히려 황색포도상구균의 감염 가능성을 높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임상전염병학술지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 “美 식품점 육류 25%, 황색포도상구균 감염”
    • 입력 2011-04-16 07:05:09
    국제
미국 5개 도시 식료품점에서 판매되는 육류 가운데 약 25%에서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습니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전이유전체연구소는 워싱턴과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등 미국 5개 도시, 26개 식료품점에서 판매하는 육류 136점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의 47%에서 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52%는 패혈증과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종류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구진은 상업용 농장에서 가축들이 미량의 항생제를 지속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오히려 황색포도상구균의 감염 가능성을 높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임상전염병학술지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