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 인정
입력 2011.04.16 (08:53) 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입지가 계속 좁아지고 있다면서도 정부군와 반정부군 간의 교착상태가 장기화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인터뷰에서 리비아 정부군과 반군 가운데 어느 한 쪽도 승기를 잡지 못하고 대치 중인 상황이라며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의 대(對) 리비아 군사작전과 관련해 만족스럽다는 견해를 나타내면서 비록 미국의 역할이 지금보다 더 확대되지는 않겠지만 미국과 나토가 '민간인 대량 학살자'를 막아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카다피가 자금과 병참지원 등 여러 가지 방면에서 점점 더 큰 압박을 받고 있다며 카다피를 둘러싼 '올가미가 점점 좁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밖에 아프간 주둔 미군 철군과 관련해서는 예정대로 올해 여름부터 철군이 개시될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철군 개시가 형식적 행위가 아니라 '진정한 전환(치안권 이양)의 과정'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철군과 관련된 세부사항은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아프간 주둔 미군 사령관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기 대선과 관련해서는 가장 주안점을 두고 있는 부문이 바로 경제부문이라고 거듭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건보개혁 등을 통해 근본적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지만 국민은 아직 높은 실업률과 경제적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며, 현 정부 이전부터 시작된 경기침체를 탈출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부부채 상한선 조정에 실패할 경우, 또 다른 경기침체가 올 수 있으며 연소득 25만달러 이상 고소득층에 대한 세금감면 폐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하원 예산위원장이 최근 제출한 2012회계연도 예산 결의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하며, 예산절감을 위해 노인층과 빈곤층 의료보장제도를 수정하는 등 결의안 내용을 실행한다면 현재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사회'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 오바마,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 인정
    • 입력 2011-04-16 08:53:57
    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입지가 계속 좁아지고 있다면서도 정부군와 반정부군 간의 교착상태가 장기화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인터뷰에서 리비아 정부군과 반군 가운데 어느 한 쪽도 승기를 잡지 못하고 대치 중인 상황이라며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의 대(對) 리비아 군사작전과 관련해 만족스럽다는 견해를 나타내면서 비록 미국의 역할이 지금보다 더 확대되지는 않겠지만 미국과 나토가 '민간인 대량 학살자'를 막아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카다피가 자금과 병참지원 등 여러 가지 방면에서 점점 더 큰 압박을 받고 있다며 카다피를 둘러싼 '올가미가 점점 좁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밖에 아프간 주둔 미군 철군과 관련해서는 예정대로 올해 여름부터 철군이 개시될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철군 개시가 형식적 행위가 아니라 '진정한 전환(치안권 이양)의 과정'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철군과 관련된 세부사항은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아프간 주둔 미군 사령관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기 대선과 관련해서는 가장 주안점을 두고 있는 부문이 바로 경제부문이라고 거듭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건보개혁 등을 통해 근본적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지만 국민은 아직 높은 실업률과 경제적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며, 현 정부 이전부터 시작된 경기침체를 탈출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부부채 상한선 조정에 실패할 경우, 또 다른 경기침체가 올 수 있으며 연소득 25만달러 이상 고소득층에 대한 세금감면 폐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하원 예산위원장이 최근 제출한 2012회계연도 예산 결의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하며, 예산절감을 위해 노인층과 빈곤층 의료보장제도를 수정하는 등 결의안 내용을 실행한다면 현재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사회'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