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바이유 소폭 하락…114달러 82센트
입력 2011.04.16 (09:17) 경제
한국석유공사는 두바이유 현물 거래가격이 전날보다 1배럴에 89센트, 0.76% 내린 114달러 82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달러 55센트, 1.43% 상승해 1배럴에 109달러 66센트로 마감됐습니다.

5월 북해산 브렌트유도 1달러 45센트, 1.18% 올라 123달러 45센트 선에서 거래됐습니다.

국제 유가는 소비와 산업생산 등 미국의 거시경제 관련 지표들이 호조를 보인데다 중국의 1분기 성장률도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글로벌 시장의 석유 수요 감소에 대한 전망이 줄어 대체로 상승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 두바이유 소폭 하락…114달러 82센트
    • 입력 2011-04-16 09:17:01
    경제
한국석유공사는 두바이유 현물 거래가격이 전날보다 1배럴에 89센트, 0.76% 내린 114달러 82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달러 55센트, 1.43% 상승해 1배럴에 109달러 66센트로 마감됐습니다.

5월 북해산 브렌트유도 1달러 45센트, 1.18% 올라 123달러 45센트 선에서 거래됐습니다.

국제 유가는 소비와 산업생산 등 미국의 거시경제 관련 지표들이 호조를 보인데다 중국의 1분기 성장률도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글로벌 시장의 석유 수요 감소에 대한 전망이 줄어 대체로 상승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