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료치료’ 병원 찾던 할머니 끝내 숨져
입력 2011.04.16 (10:06) 연합뉴스
여관방에서 홀로 지내온 70대 할머니가 폐결핵 진단을 받고 보건소와 시립병원 등을 찾아다니다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지하철역에서 결국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6시께 김모(78)씨가 지하철 3호선 연신내역 승강장에서 쓰러져 119구급대가 출동, 김 할머니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김 할머니는 최근 고열과 기침에 시달리자 13일 밤 인근 병원을 찾았지만 별다른 치료를 받지 못했다.

다음날인 14일 오전 평소 머물러 온 여관 주인의 도움으로 근처 다른 의원을 찾은 김 할머니는 폐결핵 진단을 받고서 무료로 치료받을 곳을 찾으려고 삼양동주민센터와 강북구보건소, 시립서북병원을 찾아다녔다.

하지만 김 할머니는 자녀가 있는 데다 건강보험에 이름이 올라 있어 무료 진료를 받을 수 없다는 얘기를 듣자 발걸음을 돌려야 했고 결국 지하철역에서 쓰러졌다. 사인은 폐결핵과 영양실조로 추정된다고 경찰이 말했다.

김 할머니는 아들과 함께 살다가 지난해 집을 나와 강북구의 한 여관에서 혼자 지내 왔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할머니가 치료를 받으려고 병원 찾아다니다가 지하철역에서 돌아가셨다는 이야기에 많이 안타까웠다. 여관 주인과 할머니가 시립병원에서 무료 진료가 안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크게 실망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무료치료’ 병원 찾던 할머니 끝내 숨져
    • 입력 2011-04-16 10:06:43
    연합뉴스
여관방에서 홀로 지내온 70대 할머니가 폐결핵 진단을 받고 보건소와 시립병원 등을 찾아다니다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지하철역에서 결국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6시께 김모(78)씨가 지하철 3호선 연신내역 승강장에서 쓰러져 119구급대가 출동, 김 할머니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김 할머니는 최근 고열과 기침에 시달리자 13일 밤 인근 병원을 찾았지만 별다른 치료를 받지 못했다.

다음날인 14일 오전 평소 머물러 온 여관 주인의 도움으로 근처 다른 의원을 찾은 김 할머니는 폐결핵 진단을 받고서 무료로 치료받을 곳을 찾으려고 삼양동주민센터와 강북구보건소, 시립서북병원을 찾아다녔다.

하지만 김 할머니는 자녀가 있는 데다 건강보험에 이름이 올라 있어 무료 진료를 받을 수 없다는 얘기를 듣자 발걸음을 돌려야 했고 결국 지하철역에서 쓰러졌다. 사인은 폐결핵과 영양실조로 추정된다고 경찰이 말했다.

김 할머니는 아들과 함께 살다가 지난해 집을 나와 강북구의 한 여관에서 혼자 지내 왔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할머니가 치료를 받으려고 병원 찾아다니다가 지하철역에서 돌아가셨다는 이야기에 많이 안타까웠다. 여관 주인과 할머니가 시립병원에서 무료 진료가 안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크게 실망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