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짝 여고생 2명 아파트 투신 자살
입력 2011.04.16 (10:10) 사회
울산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여고생 2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어제 새벽 5시 반쯤 울산시 다운동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여고생 17살 김모 양과 친구 서모 양이 나란히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두 사람의 가방이 함께 발견된 점과, "김양이 남자친구와 자주 다퉈 괴로워했고 혼자 죽기는 싫다고 종종 말해왔다"는 친구들의 말에 따라 단짝인 두 사람이 함께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단짝 여고생 2명 아파트 투신 자살
    • 입력 2011-04-16 10:10:10
    사회
울산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여고생 2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어제 새벽 5시 반쯤 울산시 다운동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여고생 17살 김모 양과 친구 서모 양이 나란히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두 사람의 가방이 함께 발견된 점과, "김양이 남자친구와 자주 다퉈 괴로워했고 혼자 죽기는 싫다고 종종 말해왔다"는 친구들의 말에 따라 단짝인 두 사람이 함께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