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역 우주왕복선 가격은?
입력 2011.04.16 (11:23) 연합뉴스
미항공우주국(NASA)은 최근 디스커버리호와 엔데버호, 애틀란티스호 등 퇴역했거나 퇴역을 앞둔 우주왕복선 3대와 한 번도 실제로 비행하지는 않은 시제품들을 전시할 박물관들을 발표했다.

15일 우주과학 웹사이트 스페이스 닷컴에 따르면 이들 우주왕복선의 가격은 계약 당시 대당 약 20억달러였으며 노동부 소비자 가격지수 인플레 환산표로 계산하면 2011년 현재 현금으로 약 61억달러이다.

셋 중 막내인 엔데버호는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캘리포니아 과학센터에, 최고령이자 최다비행기록 보유기인 디스커버리호는 버지니아주 북부에 있는 스미스소니언 국립항공우주박물관 우드바르-헤이지 별관에, 애틀란티스호는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 전시된다.

착륙 시험에만 사용된 시제품 엔터프라이즈호는 뉴욕시 인트레피드 해양항공우주박물관에 인도된다.

NASA 존슨 우주센터의 카일 헤링 홍보담당관은 "정확한 가격은 아니지만 이들은 대략 대당 20억달러 정도로 계약됐다. 디스커버리호와 애틀란티스호의 계약은 지난 1979년에 체결된 것"이라고 밝혔다.

NASA는 이밖에도 두 대의 우주왕복선을 보유했었지만 챌린저호는 1986년 발사 직후에, 컬럼비아호는 2003년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폭발했다.

챌린저호를 대신하기 위해 1987년 제작된 엔데버호는 재생 부품들을 활용했기 때문에 디스커버리와 애틀란티스의 절반 수준인 18억달러의 제작비가 들어갔다. 이는 지금 시세로 환산하면 약 35억달러이다.

이 석대의 제작 당시 비용을 모두 합치면 157억달러가 된다.

한편 엔데버호는 이달 말, 애틀란티스호는 6월 말 각각 마지막으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장비와 보급품을 전달하고 우주 실험을 하기 위한 왕복 여행을 다녀 올 예정이다.

이들이 모두 퇴역하고 나면 NASA는 러시아와 유럽, 일본 우주선을 이용해 화물 운송 작업을 계속하게 된다.
  • 퇴역 우주왕복선 가격은?
    • 입력 2011-04-16 11:23:53
    연합뉴스
미항공우주국(NASA)은 최근 디스커버리호와 엔데버호, 애틀란티스호 등 퇴역했거나 퇴역을 앞둔 우주왕복선 3대와 한 번도 실제로 비행하지는 않은 시제품들을 전시할 박물관들을 발표했다.

15일 우주과학 웹사이트 스페이스 닷컴에 따르면 이들 우주왕복선의 가격은 계약 당시 대당 약 20억달러였으며 노동부 소비자 가격지수 인플레 환산표로 계산하면 2011년 현재 현금으로 약 61억달러이다.

셋 중 막내인 엔데버호는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캘리포니아 과학센터에, 최고령이자 최다비행기록 보유기인 디스커버리호는 버지니아주 북부에 있는 스미스소니언 국립항공우주박물관 우드바르-헤이지 별관에, 애틀란티스호는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 전시된다.

착륙 시험에만 사용된 시제품 엔터프라이즈호는 뉴욕시 인트레피드 해양항공우주박물관에 인도된다.

NASA 존슨 우주센터의 카일 헤링 홍보담당관은 "정확한 가격은 아니지만 이들은 대략 대당 20억달러 정도로 계약됐다. 디스커버리호와 애틀란티스호의 계약은 지난 1979년에 체결된 것"이라고 밝혔다.

NASA는 이밖에도 두 대의 우주왕복선을 보유했었지만 챌린저호는 1986년 발사 직후에, 컬럼비아호는 2003년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폭발했다.

챌린저호를 대신하기 위해 1987년 제작된 엔데버호는 재생 부품들을 활용했기 때문에 디스커버리와 애틀란티스의 절반 수준인 18억달러의 제작비가 들어갔다. 이는 지금 시세로 환산하면 약 35억달러이다.

이 석대의 제작 당시 비용을 모두 합치면 157억달러가 된다.

한편 엔데버호는 이달 말, 애틀란티스호는 6월 말 각각 마지막으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장비와 보급품을 전달하고 우주 실험을 하기 위한 왕복 여행을 다녀 올 예정이다.

이들이 모두 퇴역하고 나면 NASA는 러시아와 유럽, 일본 우주선을 이용해 화물 운송 작업을 계속하게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