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 인정
입력 2011.04.16 (11:40) 국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입지가 계속 좁아지고 있다면서도 정부군와 반정부군 간의 교착상태가 장기화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리비아 정부군과 반군 가운데 어느 한 쪽도 승기를 잡지 못하고 대치 중인 상황이라며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의 대 리비아 군사작전과 관련해 만족스럽다는 견해를 나타내면서 비록 미국의 역할이 지금보다 더 확대되지는 않겠지만 미국과 나토가 '민간인 대량 학살자'를 막아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베를린에서 열린 나토 외무장관 회담에 참석, 나토의 리비아 군사작전이 목표를 달성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결국 목표를 달성하겠지만 현재 상황은 약간의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 오바마,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 인정
    • 입력 2011-04-16 11:40:25
    국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입지가 계속 좁아지고 있다면서도 정부군와 반정부군 간의 교착상태가 장기화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리비아 정부군과 반군 가운데 어느 한 쪽도 승기를 잡지 못하고 대치 중인 상황이라며 리비아 사태 장기화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의 대 리비아 군사작전과 관련해 만족스럽다는 견해를 나타내면서 비록 미국의 역할이 지금보다 더 확대되지는 않겠지만 미국과 나토가 '민간인 대량 학살자'를 막아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베를린에서 열린 나토 외무장관 회담에 참석, 나토의 리비아 군사작전이 목표를 달성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결국 목표를 달성하겠지만 현재 상황은 약간의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