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메달 색 바꿔놓은 ‘점프 실수’
입력 2011.05.01 (07:22) 수정 2011.05.01 (07:48) 연합뉴스
심판진 다소 '박한 판정' 지적도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의 세계선수권대회 정상 복귀를 가로막은 걸림돌은 거듭된 점프 실수였다.



김연아는 30일 러시아 모스크바 메가스포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두 차례나 점프를 1회전으로 처리하는 실수를 저질러 128.59점을 받았다.



일본의 안도 미키가 130.21점의 좋은 연기를 펼쳐 김연아는 1위 자리를 지키지 못하고 준우승에 머물고 말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합친 총점은 194.50점으로 안도 미키(195.79)와는 1.29점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두 번의 연기에서 나온 세 번의 점프 실수 중 하나만 정확히 처리했어도 충분히 뒤집을 수 있는 차이였기에 더욱 아쉬운 부분이다.



김연아는 이날 두 번째 과제였던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뒤 점프를 1회전으로 처리해 5.6점의 기본점이 4.6점으로 깎였다.



또 다음으로 뛰어오른 트리플 플립까지 1회전밖에 돌지 못해 원래 5.3점이었던 기본 점수가 0.5점으로 대폭 내려앉고 말았다.



원래 기본 점수만 받았다면 가산점 없이도 무려 5.8점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그것만으로도 총점에서 다시 한번 200점을 넘기는 훌륭한 성적을 낼 수 있었다.



김연아는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실수가 나오는 바람에 원래 기본점보다 2.7점이 깎인 연기를 했다.



기본 점수만 잘 챙겨놓았다면 자신의 역대 4위에 해당하는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피겨 규정이 김연아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바뀌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아쉽다.



ISU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필수 요소 중 하나였던 스파이럴을 제외했고, 김연아가 뛰지 않는 트리플 악셀의 기본점을 높이면서 다른 점프들의 기본점도 조정했다.



또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스파이럴 대신 코레오 스파이럴을 새로 넣어 기본점 2.0점을 동일하게 주고 가산점에서만 우열을 가리도록 해 점수의 비중을 줄였다.



최고의 연기를 선보였던 지난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기준으로 비교하면 쇼트프로그램은 5.7점, 프리스케이팅은 4.27점이 깎인 채 경기에 나선 셈이 된다.



물론, 이러한 아쉬움의 원인을 단순히 김연아의 실수로만 돌릴 수는 없다.



이날 김연아의 점프에 대해 심판진은 유독 가산점에 인색했다.



회전수는 물론 높이와 속도도 완벽했던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 붙은 가산점은 1.6점이었고 그 외의 점프 요소들에는 한 번도 GOE가 1점 이상 붙지 않았다.



지난해 밴쿠버 동계올림픽 프리스케이팅에서는 모든 점프에 1점 이상을 주었던 것을 생각하면 다소 박한 판정이었다.
  • 김연아 메달 색 바꿔놓은 ‘점프 실수’
    • 입력 2011-05-01 07:22:25
    • 수정2011-05-01 07:48:06
    연합뉴스
심판진 다소 '박한 판정' 지적도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의 세계선수권대회 정상 복귀를 가로막은 걸림돌은 거듭된 점프 실수였다.



김연아는 30일 러시아 모스크바 메가스포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두 차례나 점프를 1회전으로 처리하는 실수를 저질러 128.59점을 받았다.



일본의 안도 미키가 130.21점의 좋은 연기를 펼쳐 김연아는 1위 자리를 지키지 못하고 준우승에 머물고 말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합친 총점은 194.50점으로 안도 미키(195.79)와는 1.29점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두 번의 연기에서 나온 세 번의 점프 실수 중 하나만 정확히 처리했어도 충분히 뒤집을 수 있는 차이였기에 더욱 아쉬운 부분이다.



김연아는 이날 두 번째 과제였던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뒤 점프를 1회전으로 처리해 5.6점의 기본점이 4.6점으로 깎였다.



또 다음으로 뛰어오른 트리플 플립까지 1회전밖에 돌지 못해 원래 5.3점이었던 기본 점수가 0.5점으로 대폭 내려앉고 말았다.



원래 기본 점수만 받았다면 가산점 없이도 무려 5.8점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그것만으로도 총점에서 다시 한번 200점을 넘기는 훌륭한 성적을 낼 수 있었다.



김연아는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도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실수가 나오는 바람에 원래 기본점보다 2.7점이 깎인 연기를 했다.



기본 점수만 잘 챙겨놓았다면 자신의 역대 4위에 해당하는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피겨 규정이 김연아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바뀌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아쉽다.



ISU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필수 요소 중 하나였던 스파이럴을 제외했고, 김연아가 뛰지 않는 트리플 악셀의 기본점을 높이면서 다른 점프들의 기본점도 조정했다.



또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스파이럴 대신 코레오 스파이럴을 새로 넣어 기본점 2.0점을 동일하게 주고 가산점에서만 우열을 가리도록 해 점수의 비중을 줄였다.



최고의 연기를 선보였던 지난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기준으로 비교하면 쇼트프로그램은 5.7점, 프리스케이팅은 4.27점이 깎인 채 경기에 나선 셈이 된다.



물론, 이러한 아쉬움의 원인을 단순히 김연아의 실수로만 돌릴 수는 없다.



이날 김연아의 점프에 대해 심판진은 유독 가산점에 인색했다.



회전수는 물론 높이와 속도도 완벽했던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 붙은 가산점은 1.6점이었고 그 외의 점프 요소들에는 한 번도 GOE가 1점 이상 붙지 않았다.



지난해 밴쿠버 동계올림픽 프리스케이팅에서는 모든 점프에 1점 이상을 주었던 것을 생각하면 다소 박한 판정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