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일본 동북부 강진
日 후쿠시마 목초 기준 30배 세슘 검출
입력 2011.05.01 (10:18) 수정 2011.05.01 (10:30) 국제
후쿠시마현에서 젖소와 육우의 사료로 사용될 목초에서 기준치의 30배가 넘는 방사성 물질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설정한 '계획적 피난구역'인 후쿠시마현 이다테 마을 인근 소마시 타마노 지역에서 목초 1㎏에 9천20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젖소, 육우용 목초의 방사성 세슘 기준치인 1㎏에 300베크렐을 30배 이상 초과한 수칩니다.

또 후쿠시마와 다무라를 비롯한 3개 시등 6개 지역에서도 방사성 세슘이 목초 1㎏당 580∼2천700베크렐 검출됐습니다.

이에 따라 농림수산성은 소의 방목과 목초의 사료 사용을 금지하는 지역을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日 후쿠시마 목초 기준 30배 세슘 검출
    • 입력 2011-05-01 10:18:54
    • 수정2011-05-01 10:30:05
    국제
후쿠시마현에서 젖소와 육우의 사료로 사용될 목초에서 기준치의 30배가 넘는 방사성 물질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설정한 '계획적 피난구역'인 후쿠시마현 이다테 마을 인근 소마시 타마노 지역에서 목초 1㎏에 9천20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젖소, 육우용 목초의 방사성 세슘 기준치인 1㎏에 300베크렐을 30배 이상 초과한 수칩니다.

또 후쿠시마와 다무라를 비롯한 3개 시등 6개 지역에서도 방사성 세슘이 목초 1㎏당 580∼2천700베크렐 검출됐습니다.

이에 따라 농림수산성은 소의 방목과 목초의 사료 사용을 금지하는 지역을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