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일본 동북부 강진
기준 이상 피폭 日 원전 女근로자 추가 발견
입력 2011.05.01 (15:37) 국제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에서 일하는 여성 근로자 한 명이 기준치를 넘는 방사선에 피폭했다고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밝혔습니다.

도쿄전력은 한 40대 여성 근로자가 지난 3월 대지진 이후 총 7.49밀리시버트의 방사선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나 3개월 피폭량 한계치인 5밀리시버트를 이미 넘어섰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현행법이 규정하는 원전 근로자 피폭량 한도는 여성의 경우 임신에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감안해 3개월간 5밀리시버트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도 후쿠시마 제1 원전의 50대 여성 사원이 3개월 한계치의 3배를 넘는 17.55밀리시버트의 방사선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기준 이상 피폭 日 원전 女근로자 추가 발견
    • 입력 2011-05-01 15:37:30
    국제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에서 일하는 여성 근로자 한 명이 기준치를 넘는 방사선에 피폭했다고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밝혔습니다.

도쿄전력은 한 40대 여성 근로자가 지난 3월 대지진 이후 총 7.49밀리시버트의 방사선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나 3개월 피폭량 한계치인 5밀리시버트를 이미 넘어섰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현행법이 규정하는 원전 근로자 피폭량 한도는 여성의 경우 임신에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감안해 3개월간 5밀리시버트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도 후쿠시마 제1 원전의 50대 여성 사원이 3개월 한계치의 3배를 넘는 17.55밀리시버트의 방사선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