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태지측 “10억+α설 사실무근, 소 취하 사전 협의 없어”
입력 2011.05.01 (16:37) 수정 2011.05.02 (08:22) 문화
  서태지씨의 소속사인  서태지컴퍼니는 오늘  이지아씨의 소 취하 사실을  사전에 몰랐으며,  사전 협의도 없었다면서 양측의 물밑 합의설을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서태지 컴퍼니 관계자는  KBS와 가진 전화 통화에서, 소 취하 대가로 이지아씨 측에 10억원 플러스 알파의 합의금을 줬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앞으로도 자신들은  소 취하를 둘러싼 합의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있다면서, 제3자를 통한 루머가 더 이상 확산되지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지아의 소속사인 키이스트 측도  소 취하 대가로 합의금이 오간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측의 이같은 해명은  어제 서 씨의 입장 표명 직후  이지아씨 측이 소송을 취하한 것과 관련해, 서씨가 이씨에게 '10억원 플러스 알파'를 주기로 합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 서태지측 “10억+α설 사실무근, 소 취하 사전 협의 없어”
    • 입력 2011-05-01 16:37:05
    • 수정2011-05-02 08:22:06
    문화
  서태지씨의 소속사인  서태지컴퍼니는 오늘  이지아씨의 소 취하 사실을  사전에 몰랐으며,  사전 협의도 없었다면서 양측의 물밑 합의설을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서태지 컴퍼니 관계자는  KBS와 가진 전화 통화에서, 소 취하 대가로 이지아씨 측에 10억원 플러스 알파의 합의금을 줬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앞으로도 자신들은  소 취하를 둘러싼 합의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있다면서, 제3자를 통한 루머가 더 이상 확산되지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지아의 소속사인 키이스트 측도  소 취하 대가로 합의금이 오간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측의 이같은 해명은  어제 서 씨의 입장 표명 직후  이지아씨 측이 소송을 취하한 것과 관련해, 서씨가 이씨에게 '10억원 플러스 알파'를 주기로 합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