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의 ‘한류바람’…K-팝 추가 공연 촉구 시위
입력 2011.05.02 (08:02) 수정 2011.05.02 (09: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에서 한류 바람이 보통 뜨거운게 아닙니다.

다음달 파리에서 열리는 K 팝 가수들의 첫 공연이 10분 만에 매진됐는데, 표를 구하지 못한 한류 팬들이 추가 공연을 요구하며 유럽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파리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관광 명소, 루브르 박물관 광장이 프랑스 젊은이들로 가득찼습니다.

너나할 것 없이 K 팝에 맞춰 현란한 춤을 춥니다.

태극기로 머리띠를 두르고 또렷한 발음으로 한국 가요를 부릅니다.

<녹취> "넌 내게 빠져! 넌 내게 미쳐!"

얼핏 축제 분위기지만, 이들은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다음달 파리에서 열리는 소녀 시대,샤이니 등 한국 가수들 첫 유럽 공연의 표를 구하지 못해섭니다.

<인터뷰> 마릴루 : "프랑스에서 2차 콘서트를 해주세요.우리 중 절반이 자리가 없어 콘서트를 볼 수 없어요.콘서트를 다시 열어주세요."

예매가 시작되자 단 10여 분만에 7천 석의 좌석이 모두 매진됐기 때문에 공연을 한번 더 열어달라며 시위를 벌이는 겁니다.

한류 팬들은 프랑스 뿐 아니라, 독일과 스페인,스위스 등 유럽 곳곳에서 동시에 시위를 벌였습니다.

<인터뷰> 율리아 : "우리 모두 팬이에요.이 기회를 놓칠 수 없어요. 파리에 한국 가수가 오는데 표가 없어요.실망입니다."

프랑스의 인터넷에는 시가보다 열배가 넘는 암표까지 돌고 있어 한국 주최 측은 실제로 추가 공연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 유럽의 ‘한류바람’…K-팝 추가 공연 촉구 시위
    • 입력 2011-05-02 08:02:44
    • 수정2011-05-02 09:21: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유럽에서 한류 바람이 보통 뜨거운게 아닙니다.

다음달 파리에서 열리는 K 팝 가수들의 첫 공연이 10분 만에 매진됐는데, 표를 구하지 못한 한류 팬들이 추가 공연을 요구하며 유럽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파리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관광 명소, 루브르 박물관 광장이 프랑스 젊은이들로 가득찼습니다.

너나할 것 없이 K 팝에 맞춰 현란한 춤을 춥니다.

태극기로 머리띠를 두르고 또렷한 발음으로 한국 가요를 부릅니다.

<녹취> "넌 내게 빠져! 넌 내게 미쳐!"

얼핏 축제 분위기지만, 이들은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다음달 파리에서 열리는 소녀 시대,샤이니 등 한국 가수들 첫 유럽 공연의 표를 구하지 못해섭니다.

<인터뷰> 마릴루 : "프랑스에서 2차 콘서트를 해주세요.우리 중 절반이 자리가 없어 콘서트를 볼 수 없어요.콘서트를 다시 열어주세요."

예매가 시작되자 단 10여 분만에 7천 석의 좌석이 모두 매진됐기 때문에 공연을 한번 더 열어달라며 시위를 벌이는 겁니다.

한류 팬들은 프랑스 뿐 아니라, 독일과 스페인,스위스 등 유럽 곳곳에서 동시에 시위를 벌였습니다.

<인터뷰> 율리아 : "우리 모두 팬이에요.이 기회를 놓칠 수 없어요. 파리에 한국 가수가 오는데 표가 없어요.실망입니다."

프랑스의 인터넷에는 시가보다 열배가 넘는 암표까지 돌고 있어 한국 주최 측은 실제로 추가 공연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